광고

기업별


정치·사회
택배기사 21일부터 택배 분류작업 거부, '무보수 노동' 개선 요구
조장우 기자  jjw@businesspost.co.kr  |  2020-09-17 19:15:4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는 17일 서울 정동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국 4천여 명의 택배기사들이 21일 택배 분류작업 거부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일부 택배기사들이 추석연휴를 앞두고 과중한 업무부담을 호소하며 택배 분류작업을 거부하기로 했다.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는 17일 서울 정동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국 4천여 명의 택배기사들이 21일 택배 분류작업 거부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는 참여연대와 전국택배노동조합 등 67개 노동단체와 시민단체가 참여해 2020년 7월에 만든 단체다.

대책위원회는 9월14~16일 택배 기사들을 대상으로 분류작업 전면거부를 위한 총투표를 진행했다. 투표에는 민주노총 택배연대노조 조합원을 포함한 4358명이 참가해 4160명이 찬성을 했다. 전국 주요 택배회사에 속한 택배기사는 4만여 명 정도로 파악된다.

대책위원회는 택배기사 업무의 절반 가까이가 분류작업인데도 배달 건수에 따라 수수료를 받기 때문에 분류작업과 관련한 보상을 받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대책위원회는 “택배분류작업은 택배 노동자들이 장시간 노동을 해야 하는 핵심적 이유”라며 “하루 13~16시간 노동의 절반을 분류작업에 매달리면서 단 한 푼의 임금도 받지 못한다”고 말했다.

대책위원회는 “택배분류 작업거부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안타깝다”며 “배송이 다소 늦어지더라도 과로로 쓰러지는 택배노동자는 없어야 한다는 택배노동자의 심정을 헤아려주길 부탁한다”고 말했다.

대책위원회는 “택배회사가 택배노동자의 과로사를 막기 위한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한다면 분류작업 거부방침을 철회하고 대화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장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CJ대한통운 주식 매수의견 유지, "택배단가 인상에 사회적 공감대"
·  박근희 택배노동자 과로사 사과, CJ대한통운 분류지원 4천 명 투입
·  롯데글로벌로지스 일부 택배기사 파업, "택배수수료 삭감 철회해야"
·  LG디스플레이 내년 흑자전망 하늘과 땅, 정호영 유연함으로 업황 대응
·  OCI 목표주가 높아져, "폴리실리콘 구조적 흑자전환 3분기에 확인"
·  대웅제약 미국 균주소송 판결 뒤 대비하나, 전승호 유동성 확보 나서
·  은성수 윤석헌 금융 시각차이 뚜렷, 금융감독체계 개편에 무게 실려
·  두산밥캣 시장 다변화 더 속도, 박성철 두산인프라코어 매각 뒤 대비
·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주가상승 예상, "BTS 정규앨범 내고 활동 재개"
·  신한카드 종합금융사로 변신, 임영진 마이데이터 연합군 확보 분주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