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LG화학 차세대 리튬황배터리 주목, "에너지 밀도 높고 생산원가 저렴"
강용규 기자  kyk@businesspost.co.kr  |  2020-09-14 11:05:1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LG화학이 차세대 배터리로 내세운 리튬황배터리를 주목해야 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김정현 교보증권 연구원은 14일 “리튬황배터리는 에너지 밀도와 비용 측면에서 기존 리튬이온배터리보다 우위에 있는 차세대 배터리 가운데 하나”라며 “LG화학 리튬황배터리에 관심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 김명환 LG화학 배터리연구소장 사장.

리튬황배터리는 이론상 최대 에너지 밀도가 2500Wh/kg에 이른다. 리튬이온배터리의 5배 수준이다.

이에 앞서 10일 LG화학은 리튬황배터리를 탑재한 무인기의 비행 테스트에 성공했다.

이 때 LG화학이 무인기에 탑재한 리튬황배터리는 에너지밀도 410Wh/kg의 제품으로 일반적 NCM811(니켈, 코발트, 망간을 8:1:1 비율로 조합해 만든 양극재) 리튬이온배터리의 230Wh/kg를 크게 웃돈다.

리튬황배터리는 양극재에 황을 써 리튬이온배터리보다 생산원가도 저렴하다.

현재 리튬이온배터리 양극재의 주류는 니켈, 코발트, 망간을 조합해 만든 양극재인 삼원계 양극재다. 이 재료들 가운데 코발트는 콩고민주공화국 등 일부 나라에서만 채굴돼 가격이 높다.

반면 황은 지구상에 존재하는 원소들 가운데 17번째로 풍부해 가격이 낮다.

리튬황배터리는 수명이 짧고 양극재로 쓰이는 황의 전기 전도성이 낮으며 많은 전해액이 필요하다는 단점도 안고 있다. 그러나 학계에서 이런 단점들을 해결할 수 있는 연구성과들도 속속 나오고 있다.

김 연구원은 “LG화학은 리튬황배터리의 상용화시기를 2025년 이후로 제시했는데 이는 전고체배터리(전해질로 고체 물질을 쓰는 배터리)의 예상 상용화 시기와 비슷하다”며 “새로운 배터리 표준을 기다리는 지금 전고체배터리만큼이나 리튬황배터리를 향한 관심 역시 필요할 것”이라고 파악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현대차 LG화학, 폐배터리 재활용사업의 산업부 규제특례 승인받아
·  코스피 시총 상위 10종목 초반 혼조, 삼성전자 상승 SK하이닉스 하락
·  LG그룹주 혼조, LG화학 LG하우시스 상승 LG디스플레이 LG 하락
·  LG그룹주 엇갈려, LG이노텍 LG상사 상승 LG화학 LG하우시스 하락
·  SK이노베이션 배터리 대표 지동섭 “LG화학과 소송전 합의 노력 지속”
·  LG화학 3분기 실적 신기록 거둬, 화학이 끌고 배터리가 밀어
·  LG화학 전기차 화재에 부담, SK이노베이션 ‘화해의 손’ 잡을 가능성
·  LG화학, 비알코올성 지방간염 치료제의 미국 임상1상 신청
·  LG화학 주식 매수의견 유지, "영업이익 증가세 4분기도 이어져"
·  LG그룹주 엇갈려, LG전자 LG 오르고 LG하우시스 LG헬로비전 내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