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외국언론, 삼성전자 갤럭시노트20 놓고 “사양 좋지만 가격은 부담”
임한솔 기자  limhs@businesspost.co.kr  |  2020-08-06 12:55:0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사장이 5일 신제품 공개행사 '갤럭시언팩'을 통해 스마트폰 '갤럭시노트20울트라'를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외국언론들이 삼성전자 최신 스마트폰 ‘갤럭시노트20’ 시리즈가 뛰어난 사양을 갖췄다고 보도했다.

다만 가격이 비싸 흥행이 쉽지 않을 수 있다는 의견도 나왔다.

6일 미국 포브스는 “‘갤럭시S20울트라’의 120Hz 주사율 디스플레이를 처음 경험한 뒤 그보다 주사율이 낮은 스마트폰으로 돌아갈 수 없었다”며 “갤럭시노트20울트라는 노트 시리즈 사용자에게 훌륭한 업그레이드가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주사율은 화면이 1초에 몇 번이나 바뀌는지를 나타내는 지표다. 숫자가 높을수록 화면이 부드럽다는 뜻이다.

현재 삼성전자 스마트폰 가운데 120Hz 주사율을 지원하는 제품은 5일 공개된 갤럭시노트20울트라와 올해 상반기 출시된 ‘갤럭시S20’ 시리즈뿐이다.

다른 매체들도 갤럭시노트20 시리즈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미국 블룸버그는 “갤럭시노트20울트라는 1억800만 화소 카메라를 갖췄고 삼성의 가장 발전된 디스플레이를 기반으로 더 빠른 터치 반응속도를 구현했다”며 “갤럭시노트20은 이런 사양들 중 일부를 더 낮은 가격에 제공한다”고 말했다.

영국 가디언은 “갤럭시노트20 시리즈는 최고 성능의 칩, 대형 스크린, 인기 있는 스타일러스펜 ‘S펜’을 갖췄다”고 바라봤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갤럭시노트20 시리즈가 다소 비싸다는 말도 나왔다. 갤럭시노트20은 999달러에, 갤럭시노트20울트라는 1299달러에 팔린다.

영국 로이터는 기술전문 분석가 파올로 페스카토레의 말을 인용해 “새로운 프리미엄기기를 출시하기에 불확실한 시기”라며 “높은 가격이 일부 구매자들을 단념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미국 뉴욕타임스는 “1천~1300달러 가격은 최근 최고급 스마트폰의 표준이 됐다”며 “그러나 코로나19로 연말까지 두 자리 수 실업률이 지속할 수 있는 상황에서는 ‘스티커 쇼크(비싼 가격에 따른 거부감)’를 유발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비즈니스포스트 임한솔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키움증권 증시호황에 실적 고공행진, 이현 공매도 금지 연장 내심 기대
·  SK바이오사이언스 코로나19 백신사업 순항, 안재용 상장 향해 꽃길
·  거리두기 조정안 이르면 29일 발표, 5인 이상 집합금지 해제될 수도
·  삼성물산 서울 강남에서 입지 확고, 오세철 도곡동 래미안타운 만든다
·  SK와이번스 구단주 내려오는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독자경영 더 강화
·  [오늘Who] 이재용 경영복귀 의지, 삼성 반도체 투자 언제 결정하나
·  윤석헌 사모펀드 관련 제재 의지 강해, 은행장 중징계받나 은행 긴장
·  [오늘Who] 정용진 이마트 새 길, 프로야구 테마파크와 경쟁보다 공존
·  삼성SDI 올해는 전기차배터리 흑자 원년, 유럽 공략 고삐 더 단단히 죄
·  넷마블 코웨이 인수후통합 절차 착착, 스마트홈과 구독경제 구체화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