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현대건설, 철강 부산물 활용한 친환경 건설재료로 '녹색기술' 인증받아
감병근 기자  kbg@businesspost.co.kr  |  2020-08-06 11:22:4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현대건설이 친환경기술 개발을 이어가고 있다.

현대건설은 6일 보도자료를 내고 ‘철강 부산물을 이용한 연약지반 처리용 지반 고화재 제조기술’로 녹색기술 인증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 연약 지반에 고화재를 주입하고 있는 모습. <현대건설>

녹색기술 인증은 에너지와 자원을 절약하고 효율적으로 사용해 온실가스와 오염물질의 배출을 최소화하는 기술을 정부가 인증하는 제도다. 

현대건설은 이번 기술로 생활용수 절감, 최적 환기제어 등에 이어 7번째 녹색기술 인증을 받게 됐다. 

이번에 인증받은 연약지반 처리기술은 환경 보호, 산업 부산물 재활용을 통한 부가가치 창출, 비용 절감을 통한 기술 경쟁력 확보 등의 의미가 있다고 현대건설은 설명했다. 

구조물을 세우기 전 연약한 지반을 단단하게 만드는 고화재를 주입할 때가 있는데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시멘트와 같은 고화재는 바닷물과 접촉하면 주변 환경에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다. 

시멘트는 제조 과정에서 이산화탄소가 대량 발생해 이산화탄소 총 발생량을 제한하는 국제적 규제 움직임에 적합한 소재는 아니다. 

현대건설과 현대제철은 철강 제조에서 발생하는 부산물인 중조탈황분진을 원료로 선정해 건설재료 제조업체인 CMD기술단, 대웅과 함께 친환경 건설재료 공동개발 및 실용화에 성공했다.

현대건설은 인천신항 배후단지현장에 이 재료를 시험 적용해 우수성을 검증했으며 향후 여러 현장에 이를 적용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이번 기술을 여러 건설 분야에 확대 적용해 나갈 것”이라며 “앞으로도 지속적 연구를 통해 차세대 친환경 건설재료 개발 및 기술역량 강화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감병근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현대차그룹주 하락 우세, 현대로템 현대오토에버 내리고 현대차 올라
·  현대중공업그룹주 밀려, 현대에너지솔루션 현대미포조선 3%대 하락
·  현대차 인천공항 현대건설 KT, 한국형 도심항공교통사업 손잡아
·  현대건설, 필리핀 남북철도 공사 3838억 규모 낙찰통지서 받아
·  건설주 강세, 대림산업 2%대 금호산업 HDC현대산업개발 1%대 상승
·  건설주 다 내려, HDC현대산업개발 동부건설 대림산업 2%대 하락
·  KT, 현대건설기계와 개발한 5G통신 기반 무인지게차 성공적 시연
·  건설주 하락 우세, 코오롱글로벌 5%대 내리고 태영건설 11%대 뛰어
·  박동욱, 현대건설 '디에이치' 들고 흑석9구역과 11구역 다 수주 노려
·  건설주 거의 다 내려, 코오롱글로벌 9%대 대림건설 7%대 떨어져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