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기업정책
여름휴가비 지급 기업 줄고 연차휴가 권고는 늘어, 경총 조사결과
류근영 기자  rky@businesspost.co.kr  |  2020-07-12 15:58:1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올해 여름휴가비를 지급하는 기업은 줄고 휴가 사용을 장려하는 기업은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는 12일 전국 5인 이상 793개 기업을 대상으로 '2020년 하계휴가 실태조사'를 실시해 결과를 발표했다고 밝혔다. 
 
▲ 손경식 CJ그룹 회장 겸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경총에 따르면 응답기업의 91.9%가 올해 여름휴가를 실시할 계획이라며 이 가운데 2019년보다 6.1%포인트 감소한 48.4%만이 여름휴가비를 지급할 것이라고 대답했다. 

기업규모별로는 300인 이상 기업의 56.7%, 300인 미만 기업의  46.6%가 휴가비를 지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보다 각각 3.9%포인트, 6.6%포인트 줄었다. 

반면 '연차휴가 사용촉진제도'를 시행해 연차휴가 사용을 장려하는 기업은 2019년(52.7%)보다 10%포인트 늘어난 62.7%로 집계됐다.

연차휴가 사용촉진제도는 사용자가 근로자에게 연차휴가를 최대한 사용하도록 장려하되 근로자가 사용하지 않으면 미사용 연차휴가에 대한 금전보상 의무를 면제하는 제도다.

연차휴가 사용촉진제도를 시행할 계획을 세워둔 기업 가운데 300인 이상 기업은 64.4%로 지난해(57.5%)보다 6.9%포인트 증가했다. 300인 미만 기업은 62.3%로 10.7%포인트 높아졌다.

제도를 시행하는 이유로는 '연차수당 등 비용 절감 차원'이라는 응답이 47.1%로 가장 많았다. 그 외 근로자의 휴식권 보장 차원(39.2%), 최근 경영여건과 무관한 관행적인 시행(13.7%)이라는 응답이 뒤를 이었다. 

여름휴가의 평균 휴가일수는 3.8일로 2019년(3.7일)과 비슷했다.  

300인 이상 기업은 평균 4.5일로 지난해(4.3일)보다 0.2일 많아졌고 300인 미만은 평균 3.6일로 작년(3.5일)보다 0.1일 늘었다.

제조업은 하계휴가를 단기간(약 1주일) 집중적으로 실시하겠다는 응답이 72.0%로 가장 많았다. 비제조업은 장기간(1∼2개월)에 걸쳐 실시하겠다는 응답이 69.3%로 가장 많았다.

경총은 응답 기업의 76%가 최근 경기 상황이 작년보다 악화됐다고 대답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와 비슷하다는 응답은 21.8%, 지난해보다 개선됐다는 응답은 2.1%였다.

경기가 작년보다 악화됐다는 응답은 300인 미만 기업(75.5%)보다 300인 이상 기업(78.1%)에서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비즈니스포스트 류근영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민주연구원, 4대기업 연구소와 15일 만나 공정경제3법 의견 듣기로
·  경총 회장 역임한 김창성 전방 명예회장 별세, 향년 88세
·  이재용 베트남 총리와 세 번째 만남, 삼성전자 얻어낼 보따리에 주목
·  대우건설, 도시정비사업에서 컨소시엄 전략으로 부진 탈출 안간힘
·  정용진 신임 확인 강희석, 이마트 SSG닷컴 다 맡아 월마트식 변화 심나
·  [오늘Who] 방시혁, 빅히트 제2의 BTS 발굴에 5천억 쏟아붓는다
·  [채널Who] '한강 조망' 용산 서부이촌동, 재건축 어디까지 와있나
·  [오늘Who] 정재훈 감사원 소나기 피해, 한수원 원전폐쇄 신중 불가피
·  [오늘Who] 강신호, CJ제일제당 K푸드를 미국에 뿌리내릴 기회잡아
·  셀트리온헬스케어 주식 매수의견 유지, "램시마SC 내년 판매 확대"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