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셀트리온 계열3사 주가 초반 올라, 변종 코로나19에도 치료효과
은주성 기자  noxket@businesspost.co.kr  |  2020-07-09 11:05:1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셀트리온 계열3사 주가가 장 초반 오르고 있다.

셀트리온이 개발하고 있는 코로나19 항체 치료제가 변종 코로나19에도 효과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9일 오전 10시49분 기준 셀트리온제약 주가는 전날보다 6.74%(8300원) 뛴 13만1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셀트리온 주가는 3.37%(1만500원) 오른 32만2천 원에, 셀트리온헬스케어 주가는 2.19%(2300원) 상승한 10만7400원에 각각 사고팔리고 있다.

셀트리온은 개발하고 있는 코로나19 항체 치료제가 변종 코로나19에도 효과를 보였다고 8일 밝혔다.

셀트리온에 따르면 이 항체 치료제는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에서 확인된 변종 코로나19 바이러스(G614)를 무력화하는 중화능력을 갖췄다.

또 기존 코로나19 바이러스보다 변종 바이러스에서 10배가 넘는 효과를 보였다.

이번 항체 치료제 효과는 질병관리본부가 6월 셀트리온의 항체 치료제로 실시한 중화능력 평가시험에서 밝혀진 것이다.

질병관리본부가 이번 시험에 사용한 바이러스는 5월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을 일으킨 G형이다. G형은 주로 해외 입국자에서 나타나는 바이러스 유형으로 미국과 유럽 확진자의 70% 정도가 G형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유전자 염기서열 차이에 따른 아미노산의 변화를 기준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를 S, V, L, G, GH, GR, 기타 등 7개 유형으로 분류하고 있다.

국내 코로나19 발생 초기에는 S형과 V형이 대부분이었지만 최근 수도권 등에서는 전파력이 큰 G형이 나타나고 있다.

셀트리온은 이번 평가시험 결과를 바탕으로 16일 코로나19 항체 치료제의 인체 임상시험에 돌입한다. 임상시험 뒤 2021년 상반기에는 500만 명분의 치료제를 양산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비즈니스포스트 은주성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코스닥 시총 상위 10종목 초반 혼조, 에코프로비엠 알테오젠 뛰어
·  코스닥 시총 상위 10종목 초반 대체로 상승, 씨젠은 5%대 하락
·  [Who Is ?] 윤상현 한국콜마 대표이사 부회장
·  드림텍 주가 초반 급등, 코로나19 체외진단기기 유럽 인증받아
·  코스피 '외국인 매수'에 1%대 올라 최고치 또 경신, 코스닥도 상승
·  셀트리온3사 주가 다 내려, 삼성바이오로직스 SK바이오팜도 밀려
·  코스피 시총 상위 10종목 초반 하락 우세, LG화학 삼성SDI는 뛰어
·  서정진 박남춘, 셀트리온의 송도 '바이오 혁신 클러스터' 조성 협력
·  코스피 4거래일째 올해 최고치 경신, 코스닥도 10거래일째 상승
·  셀트리온 유방암과 위암 바이오시밀러, 세계보건기구 인증받아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