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현대기아차 6월 미국 판매량 27% 줄어, 점유율 상승세는 이어가
이한재 기자  piekielny@businesspost.co.kr  |  2020-07-02 11:29:5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6월 미국에서 판매량은 줄었지만 점유율은 상승세를 이어갔다.

현대차 미국 판매법인(HMA)은 6월 미국에서 5만135대의 완성차를 팔았다고 1일 밝혔다. 2019년 6월보다 22% 줄었다.
 
▲ 서울 양재동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 사옥.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는 6월 미국에서 1429대가 팔렸다. 1년 전보다 24% 감소했다.

제네시스를 합친 6월 현대차의 미국 판매량은 5만1564대로 집계됐다. 1년 전과 비교해 22% 줄었다.

기아차는 6월 미국에서 완성차 4만7870대를 팔았다. 2019년 6월보다 16% 덜 팔렸다.

현대기아차는 6월 합산 판매량이 1년 전보다 19% 줄었지만 미국 전체 자동차 판매량이 27% 감소하면서 점유율은 오히려 높아졌다.

현대차와 기아차는 6월 미국에서 시장 점유율로 각각 4.6%, 4.3%를 보였다. 2019년 6월과 비교해 각각 0.3%포인트, 0.6%포인트 높아졌다.

현대기아차는 6월 미국시장에서 합산 점유율 8.9%를 나타냈다. 1년 전보다 0.9%포인트 높아지면서 2018년 7월 이후 23개월째 점유율 상승세를 이어갔다.

현대기아차는 미국시장에서 앞으로도 경쟁력을 지속해서 확대해갈 것으로 전망됐다.

장문수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현대차는 미국에서 하반기 제네시스 GV80과 G80을 출시하고 기아차는 신형 K5, 신형 쏘렌토 출시와 함께 텔룰라이드 생산량도 늘릴 준비를 하고 있다”며 “현대기아차는 신차효과에 힘입어 상반기보다 탄력적 판매 회복세를 보일 것”이라고 바라봤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셀트리온, 코로나19 진단키트 2종류를 미국에서 판매 들어가
·  미국 코로나19 하루 확진 5만 명대 유지, 브라질 인도 6만 명 안팎
·  미국 코로나19 하루 확진 4만 명대로 유지, 인도는 5만 명로 줄어
·  뉴욕증시 3대 지수 혼조, 미국 추가 경기부양책 협상 교착상태 지속
·  세계 시가총액 100대 ICT기업에 한국기업은 삼성전자만 들어
·  엑세스바이오 주가 초반 상승,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출 기대 지속
·  조 바이든 러닝메이트에 카멀라 해리스, 미국 첫 흑인여성 부통령후보
·  미국언론 "테슬라 주식 액면분할로 시가총액 더 커질 가능성 충분"
·  미국 증권사 "미국 증시 주춤하지만 대선 11월 전까지 더 상승 가능"
·  LS 목표주가 높아져, "구리 가격 오르고 해저케이블 수주도 밝아"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