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엔지켐생명과학, 비알콜성 지방간염 치료제 임상2상과 기술이전 추진
조승리 기자  csr@businesspost.co.kr  |  2020-04-08 11:55:4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엔지켐생명과학이 비알콜성 지방간염 치료제의 임상2상과 기술이전을 동시에 추진할 것으로 전망됐다.

문경준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8일 “엔지켐생명과학의 신약 후보물질 EC-18은 임상1상을 통해 안전성을 입증해 용량에 따른 규칙을 잘 설계하면 바로 임상2상을 진행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와 동시에 물질 개발 및 상용화를 위한 파트너십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 손기영 엔지켐생명과학 대표이사 회장.

엔지켐생명과학은 1999년 설립된 신약 개발회사로 염증을 해결하고 면역을 조절하는 신약 물질인 EC-18의 원천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엔지켐생명과학은 EC-18을 기반으로 비알콜성 지방간염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비알코올성 지방간염은 만성 진행성 질환으로 간에 지방이 축척되고 염증이 일어나면서 간 손상 또는 섬유화를 유발해 간 기능을 손상하는 질병이다.

엔지켐생명과학은 비알콜성 지방간염 치료제의 효능 검증분야에서 권위있는 기관인 일본 SMC래보래토리에서 진행한 동물실험을 통해서 EC-18의 치료 효능을 확인했다.

엔지켐생명과학은 2월에는 비알콜성 지방간염 치료제 개발을 위해 미국 시카고의과대학 간질환센터장인 마이클 찰튼 교수를 신약 개발 과학기술자문위원으로 영입했다.

마이클 찰튼 교수는 EC-18의 작용 기전을 검토해 치료제로서의 가능성을 확인하고 자문단에 합류했다.

엔지켐생명과학은 비알콜성 지방간염 치료제의 기술이전을 추진한다는 계획도 세우고 있다.

엔지켐생명과학은 1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에 참여해 기술협력과 기술실사에 관한 세부 논의를 진행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승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렘데시비르 코로나19 표준치료제 인정에도 국내 제약사 기회 있다
·  대림산업 한남3구역에 설계로 승부, 배원복 '아크로' 브랜드 힘 믿는다
·  이배수, 한전기술 올해 경영평가에서 작년 미흡등급 불명예 만회할까
·  SK 목표주가 높아져, “SK바이오팜 상장 이어 다음 자회사 상장 주목”
·  삼성물산 주식 매수의견 유지, “건설과 삼성바이오로직스 성장성 부각”
·  이재용 사과 뒤 달라지는 삼성, 삼성생명도 암보험 갈등 바뀌어야
·  삼성전자 목표주가 높아져, "무선통신과 디스플레이부문 회복 전망"
·  애경산업 맡은 임재영, 글로벌 경험으로 중국에서 화장품 반등 이끌까
·  대선조선 한진중공업, 중형조선사 지원정책으로 새 주인 찾기 힘받아
·  조용병, 신한금융 디지털손해보험사 세워 '종합금융그룹' 완성할까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