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삼성전자 D램 극자외선 공정 도입은 득보다 실이 클 수도"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  2020-04-08 11:04:2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삼성전자가 차세대 D램 공정에 극자외선(EUV)을 적용한 것이 오히려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도현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8일 “삼성전자의 공격적 1z 극자외선 도입은 득보다 실이 클 수 있다”며 “새로운 장비 도입으로 투자비용이 늘어나는 데다 수율상 손해가 나타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 삼성전자 화성EUV생산공장.

삼성전자는 2020년 3세대(1z) 나노급 D램 양산을 본격화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삼성전자는 공정 미세화를 위해 1z 양산라인 1~2곳에 극자외선을 일부 적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이미 로직반도체 위탁생산(파운드리) 공정에서 극자외선을 사용하고 있다.

반도체 노광공정에 극자외선을 도입하면 기존 불화아르곤(ArF)을 사용하는 것보다 더욱 미세한 회로를 그릴 수 있다. 하지만 극자외선 장비가 비싸고 반도체 팹을 새로 지어야 할 만큼 공정에 많은 변화가 일어난다.

삼성전자는 3월25일 업계 최초로 극자외선을 적용해 생산한 1x 나노급 DDR4 D램 모듈을 고객에게 100만 개 이상 공급했다며 차세대 D램부터 극자외선 공정을 전면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삼성전자의 경쟁사 SK하이닉스와 마이크론은 1z 나노 D램까지는 기존 공정을 활용한다. SK하이닉스는 1a 나노부터, 마이크론은 1b 나노 이하 공정부터 극자외선을 도입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도 연구원은 "삼성전자가 1z 나노 공정에 극자외선을 도입해 성과를 내면 이들의 극자외선 도입도 기존보다 빨라질 것으로 바라봤다.

다만 도 연구원은 “SK하이닉스와 마이크론의 계획도 합리적이지 않다고 보기는 어렵다”며 “1z 나노의 극자외선 도입은 실익이 적어 오히려 극자외선을 도입하지 않은 업체가 유리하다”고 판단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삼성전자 반도체 위탁생산은 새 성장동력, 시가총액 500조도 가능"
·  [Who Is ?] 정은승 삼성전자 파운드리사업부 사장
·  수자원공사 홍수피해 책임론 뜨겁다, 박재현 국감 데뷔무대 긴장
·  신한금융 '2020 스마트프로젝트' 성과 아쉬워, 조용병 진용 다시 짜나
·  SK이노베이션 전기차배터리 분리막 증설투자, 김준 가치사슬 더 키워
·  해외언론 “삼성중공업, 노르웨이에서 수에즈막스급 탱커 2척 수주”
·  삼성전기 적층세라믹콘덴서 수요 급증, 고부가 공급확대 채비 서둘러
·  신한금융은 네이버 카카오보다 더 디지털로, 조용병 계열사 CEO 독려
·  [오늘Who] 허인 KB국민은행장 재연임에 무게, 세대교체론 비켜가나
·  유한양행 목표주가 상향, “비소세포폐암치료제 임상에서 효능 보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