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초대형 원유운반선 운임 급등해도 선박 발주로 이어지기 쉽지 않아”
강용규 기자  kyk@businesspost.co.kr  |  2020-04-03 11:47:3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국제유가 급락으로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운임이 크게 상승하고 있으나 선박 발주로 이어지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됐다.

배세진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3일 “저유가로 원유 차익거래의 매력이 높아지면서 초대형 원유운반선의 저장용 수요가 크게 늘고 있다”면서도 “이에 따른 운임 급등이 선박 발주로 이어지기에는 무리가 있다”고 파악했다.
 
▲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초대형 원유운반선. <현대중공업>

국제유가는 서부텍사스산 원유(WTI)와 북해산 브렌트유 모두 배럴당 20달러대에 머물고 있다. 연초 대비 60%가량 떨어졌다.

이에 3월27일 기준으로 초대형 원유운반선 운임이 하루 평균 19만 달러까지 높아졌다. 3월 초까지만 해도 하루 평균 3만3천 달러 수준이었으나 1달이 채 안 돼 6배가량 올랐다.

배 연구원은 이런 운임 급등이 단기적 현상일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선주들이 발주를 결정하기가 쉽지 않다고 판단했다.

선주사는 초대형 원유운반선을 발주하면 1년 반에서 2년 뒤 인도를 받게 되고 그 뒤 선박을 20년가량 사용해야 한다.

배 연구원은 “선주들 입장에서는 현재 운임보다 20년 동안의 운임 흐름이 더 중요하지만 최근의 운임 급등은 투기적 수요에 따른 것”이라며 “결국 초대형 원유운반선 발주의 핵심은 석유 수요의 회복”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대한항공, 6월 호국보훈의 달 맞아 유공자에게 국내선 30% 특별할인
·  대한해운 코로나19 위기 이겨내, 김칠봉 벌크선 화물 다변화 성과
·  현대중공업, 유럽 선주로부터 초대형 원유운반선 2척 수주
·  에코프로비엠 천보, 한국판 뉴딜정책에 전기차배터리소재 수혜 커져
·  "지트리비앤티 주가 상승 예상", 안구건조증 치료제 기술수출 가능
·  카카오게임즈 상장 재추진, 한국투자증권 상장주관실적 가뭄에 단비
·  NH농협은행 ‘OEM펀드’로 금융위 징계받나, 은행들도 예의주시
·  하나은행 노조위원장 지낸 권태균, 더케이손해보험 '융합'의 키를 잡다
·  "셀트리온헬스케어 주가 상승 가능", 신제품 출시로 실적 고성장세
·  5G스마트폰 승부 LG전자, 벨벳 비싸다는 해외반응에 가격책정 부담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