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엘앤씨바이오, 올해 중국진출 토대로 중장기 성장동력 확보 가능
조승리 기자  csr@businesspost.co.kr  |  2020-04-02 10:38:2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엘앤씨바이오가 중국 진출을 토대로 중장기 성장동력을 확보할 것으로 파악됐다.

김상표 키움증권 연구원은 2일 “엘앤씨바이오는 4월 안에 중국 합작사 설립을 마치고 하반기부터 기능성화장품과 골결손 충진재 ‘메가DBM’ 등의 의료기기를 시작으로 매출을 낼 것”이라고 내다봤다.
 
▲ 이환철 엘앤씨바이오 대표이사 사장.

엘앤씨바이오는 2020년 3월6일 중국 현지법인 설립을 위한 자금조달 목적의 전환사채 100억 원, 신주인수권부사채 50억 원을 발행한다고 공시했다.

엘앤씨바이오의 중국 파트너사는 시가총액 8조 원 규모의 중국 최대 투자은행인 중국국제금융공사다. 

엘앤씨바이오는 중국국제금융공사와 중국에서 인체조직이식재와 퇴행성 관절염 치료제 ‘메가카티’ 등의 허가와 판매를 함께 진행한다.

중국은 인체조직이식재 수요에 비해 공급물량이 부족한 실정이라 엘앤씨바이오 제품은 국내보다 2배에서 3배 정도의 고가에 판매될 것으로 전망된다.

중국 인체조직시장 규모는 1조 원대로 추정되지만 아직 선두업체가 없다. 

엘앤씨바이오가 중국 국가식품의약품감독관리총국(NMPA)의 품목허가를 받으면 시장 선점효과도 얻을 것으로 예상된다.

김 연구원은 “엘앤씨바이오는 피부이식재를 시작으로 연골과 뼈 이식재, 메가카티 등으로 허가품목을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바라봤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승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여의도 사무실 공급 넘쳐, 포스코건설 파크원 임대 성공할까 시선 몰려
·  서병기, 벤처 활성화정책에 중소기업 특화증권사 IBK투자증권 더 밀어
·  "삼성SDI 주가 상승 가능", 자동차전지 성장과 소형전지 매출회복
·  쿠팡, 아마존을 닮고 싶어도 코로나19 부실대응만은 달라야 한다
·  공급과잉 마스크 수출 허용, 케이엠 웰크론 해외에 팔 곳은 넘친다
·  삼성바이오에피스 삼천당제약, 14조 황반변성 바이오시밀러 개발경쟁
·  해외언론 “현대미포조선, 싱가포르 해운사에서 LPG운반선 3척 수주”
·  삼성디스플레이 노사협상 들어가, 이동훈 무노조경영 철회 뒤 시험대
·  중소규모 개발 선점한 자이에스앤디, 가로주택정비 규제완화로 수혜
·  한국전력, 국제연료 가격 하락에 힘입어 올해 흑자전환 유력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