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LIG넥스원 자사주 33만 주 장내에서 매입 마쳐, 모두 85억 투입
이한재 기자  piekielny@businesspost.co.kr  |  2020-03-27 18:44:0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LIG넥스원이 자사주 33만 주 매입을 마쳤다.

LIG넥스원은 27일 공시를 통해 2월21일부터 3월24일까지 장내에서 자사주 33만 주를 매입했다고 밝혔다.
 
▲ 김지찬 LIG넥스원 대표이사 사장.

1주당 평균 취득단가는 2만5878원으로 총 매입금액은 85억986만3500원에 이른다.

LIG넥스원은 애초 자사주를 한 주도 보유하지 않았는데 이번 주식 매입으로 자사주 1.5%를 보유하게 됐다.

LIG넥스원은 2월20일 이사회에서 주주가치를 높이기 위해 3개월 동안 자사주 33만 주를 사기로 결정했는데 애초 계획보다 2개월가량 앞당겨 지분 매입을 마무리했다.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전반적 증시 하락이 빠른 지분 매입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LIG넥스원이 지분을 매입한 하루 평균 취득단가를 살펴보면 2월21일 2만8068원에서 3월24일 1만6956원으로 한 달 사이 40%가량 낮아졌다.

LIG넥스원은 애초 지분 매입에 90억6천만 원 가량이 들 것으로 예상했으나 실제 매입금액은 85억1천만 원에 그쳤다. 주가 하락으로 애초 예상보다 5억5천만 원 가량을 아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목표주가 높아져, "방산과 정밀기계 실적호조"
·  한국항공우주산업, 한국기업지배구조원 평가에서 3년째 A등급 받아
·  LIG넥스원 포항공대와 산학협력, 김지찬 “국방 연구개발역량 확보”
·  한화시스템, 기업 홍보영상으로 국제 마케팅 경연대회 최고상 받아
·  하나은행, 이탈리아헬스케어 이어 옵티머스 해명할 일 늘어 부담 커져
·  세계는 벌써 6G 선점경쟁 치열, 삼성전자 LG전자 SK텔레콤 선봉 맡아
·  KB금융 푸르덴셜생명 키우기 의지, 신한금융 생명 통합시너지 더 절실
·  삼성 사내벤처로 출발한 링크플로우, 김용국 롯데 KT 지원받아 성공
·  서부발전 안전사고 오명 벗기에 집중, 임기 5개월 남은 김병숙 숙제
·  조성욱 구글에도 공정위 칼 겨눠, 공룡 플랫폼은 예외없다 의지 보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