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한화생명, 코로나19 피해고객 위한 특별금융 지원대상 확대
김남형 기자  knh@businesspost.co.kr  |  2020-03-27 17:55:1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한화생명이 코로나19 피해고객 금융지원의 범위와 대상을 확대한다.

한화생명은 27일 코로나19 피해고객을 위한 특별지원 대상을 기존 확진자와 격리자뿐만 아니라 코로나19로 직간접 피해를 입은 개인사업자와 중소기업까지 넓힌다고 밝혔다.
 
▲ 한화생명 로고.

한화생명의 고객 가운데 특별지원 대상 소상공인은 지원신청서와 함께 △다른 금융권에서 정책자금을 지원받은 확인서 △다른 금융권 대출원리금 납입유예 확인서 △소상공인시장 진흥공단에서 발급한 정책자금 지원대상 확인서 등 피해 확인서류 3가지 가운데 1가지만 제출하면 된다.

기존에 지원하고 있던 보험료 납입 유예 및 대출원리금 상환 유예 이외에 보험계약대출(약관대출) 이자 상환이 6개월 동안 유예된다.

앞서 한화생명은 2월27일부터 계약자 및 융자대출 고객을 대상으로 보험료 납입과 대출원리금 상환을 6개월 동안 유예해주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특별지원 대상고객은 비대면으로 금융지원 신청을 접수할 수 있다. 한화생명 지역단 및 고객센터를 방문하지 않고 지원 제출서류를 팩스, 핸드폰 사진촬영 등으로 보내도 접수가 가능하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남형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삼성SDS 무디스 신용등급 A1 획득, "안정적 사업구조와 재무성과"
·  국내 코로나19 하루 확진 103명으로 다시 세 자릿수, 지역감염 96명
·  SK케미칼 주가 초반 올라, 위탁생산 계약한 코로나19 백신 임상 성과
·  제주항공, 국토부 허가받아 여객기 좌석 활용한 화물 운송사업 시작
·  신세계푸드 맡은 송현석, 가정간편식과 가맹사업에서 실적회복 가닥
·  국내 코로나19 하루 확진 119명으로 다시 세 자릿수, 지역감염 94명
·  뉴욕증시 3대 지수 급락, 코로나19 재확산 따른 유럽 경제봉쇄에 급랭
·  GS홈쇼핑, 비대면쇼핑문화 확산 타고 3분기 영업이익 급증
·  맥스로텍 주가 장중 상한가, 렘데시비르 코로나19 치료제 승인의 수혜
·  포스코인터내셔널 주식 매수의견 유지, "가스전 실적 4분기 회복"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