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안세홍, 아모레퍼시픽 주총에서 "수익성 기반 질적 성장에 집중"
나병현 기자  naforce@businesspost.co.kr  |  2020-03-20 17:50:1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안세홍 아모레퍼시픽 대표이사 사장이 올해는 수익성을 기반으로 질적 성장에 주안점을 둔다.

안 사장은 20일 서울 용산구 아모레퍼시픽 사옥에서 열린 정기 주주총회에서 “아모레퍼시픽은 지난해 글로벌 경기침체와 소비심리 위축 등 경영환경의 불확실성 속에서도 혁신 상품 개발, 고객 체험 공간 확대, 국내외 유통 채널 다각화를 이뤘다”며 “급속도로 변화하는 경영환경을 혁신의 좋은 기회로 삼고자 한다”고 말했다.
 
▲ 20일 서울 용산구 아모레퍼시픽 사옥에서 열린 아모레퍼시픽 정기 주주총회 모습.

안 사장은 "올해는 수익성을 기반으로 하는 질적 성장에 주안점을 두겠다"며 “브랜드 경쟁력의 강화와 고객경험의 향상, 전사적 디지털화의 가속화를 확고하게 실행해 기업가치와 주주가치를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올해 중점 추진 사항으로 △매력적 혁신상품, 독보적 브랜드 지위 구축 △차별화, 개인화된 고객 경험 △소셜 미디어와 인공지능, 블록체인을 활용한 전사적 디지털화 등을 제시했다.

주주총회에서는 차상균 서울대학교 데이터사이언스 대학원 교수를 사외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이 의결됐다.

또 제14기 재무제표와 이사 보수한도 등의 안건은 모두 원안대로 통과됐다. 이사 보수한도는 지난해와 동일한 200억 원이다. 이사의 수도 지난해와 같은 9명이다.

이날 열린 아모레퍼시픽그룹 주주총회에서는 김언수 고려대학교 경영학과 교수와 김영선 전 주인도네시아 대사, 이경미 서울대학교 경영학과 교수가 사외이사로 선임됐다. 감사위원으로는 김언수 교수와 김영선 연구원이 선임되는 안이 의결됐다.

제61기 재무제표, 이사 보수한도 등의 안건은 모두 원안대로 승인됐다. 이사 보수한도는 100억 원에서 70억 원으로 줄었다. 이사 수는 7명에서 9명으로 늘었다.

배동현 아모레퍼시픽그룹 대표이사 사장은 “올해 실적과 수익성 개선의 교두보를 마련하는 데 모든 자원과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며 “고객의 마음을 설레게 하는 매력적 혁신 상품을 견고하게 키워내고 고유의 스토리로 사랑받는 독보적 브랜드 지위를 구축하는 데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나병현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3월27일] 비즈니스피플 전문/경력직 채용정보
·  미국에서 가정간편식 수요 급증, 강신호 CJ제일제당 투자 수확 빨라져
·  김남정은 동원 회장 언제 오를까, 형 김남구는 한국투자금융 회장 승진
·  조현아 KCGI 반도그룹, 한진칼 주총 완패 뒤에도 계속 뭉칠 수 있나
·  대림산업 계열사 삼호와 고려개발 합병, 16위권 대형건설사로 부상
·  [오늘Who] 유럽 잘 아는 송호성, 기아차 맡아 친환경차 대전환 이끈다
·  박태훈, 코로나19로 왓챠플레이 이용자 늘어 체력 다질 기회잡아
·  P2P 부동산대출 연체 늘어, 카카오페이 토스 '옥석가리기' 책임 커져
·  대림산업 지배력 약해 주총 고전하는 이해욱, 자사주 매입카드 꺼낼까
·  신약개발 돈 필요한 휴온스, 엄기안 벤처투자로 수익원 찾기 본격화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