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신세계그룹 코로나19 성금 10억 내놔, 정용진 "조기 극복에 최선"
최석철 기자  esdolsoi@businesspost.co.kr  |  2020-02-27 15:40:5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신세계그룹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피해 복구를 위해 성금 10억원을 지원한다.

신세계그룹은 27일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성금 10억 원을 기탁하며 대구경북 의료 인력과 소외계층을 지원하는 데 우선적으로 사용된다고 밝혔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전국재해구호협회는 1961년부터 재해구호 활동을 해온 순수 민간구호 단체다. 

신세계그룹은 2016년 서문시장 화재 및 2019년 강원도 산불 피해 때도 이 협회를 통해 피해지역을 지원했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헌신하고 있는 의료 인력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외계층에 조금이나마 힘을 보태고자 성금을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를 조기에 극복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세계그룹은 이번 성금 기탁 외에도 앞으로 코로나19 피해를 빠르게 극복하기 위한 다양한 지원을 실시하기로 했다.

신세계그룹은 24일 이마트를 통해 마스크 10만 장을 대구광역시 사회재난과에 기부하기도 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석철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서울교통공사, 지하철 상가 임대료 6개월간 50% 감면하기로
·  KT&G, 코로나19로 담배 매출 줄어 1분기 실적 기대 밑돌 듯
·  국민연금, 대한항공 주식 1% 팔아 보유지분율 9.98%로 낮아져
·  SC제일은행, 코로나19 따른 자산관리 세미나를 9일 온라인으로 진행
·  신세계면세점, 남대문시장 소상공인들에게 손소독제 2천 개 전달
·  LG디스플레이 목표주가 하향, "올해 적자규모 예상보다 늘 가능성"
·  “오리온 주가 상승 가능”, 코로나19로 한국과 중국 과자 소비 늘어
·  LG헬로비전, 홈스쿨링 위해 '아이들나라' 활용 돕는 캠페인 진행
·  코로나19 격리수칙 위반 처벌 강화, 최대 징역 1년이나 벌금 1천만 원
·  정의선, 현대차 코로나19 위기를 기회로 바꾸기 위해 유동성 확보 전력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작성자가 파란색으로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 4. 2. ~ 2020. 4. 14일) 에만 제공됩니다.
자동등록방지 코드   
  
실명의견등록
비실명의견등록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