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현대건설 대우건설, 코로나19 탓에 이라크에서 추가 수주 놓칠까 긴장
이한재 기자  piekielny@businesspost.co.kr  |  2020-02-26 14:55:1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국내 건설사가 다수 진출한 중동국가 이라크가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한국을 경유한 외국인의 입국금지조치를 결정했다.

이라크의 입국금지조치가 장기화하면 현대건설과 대우건설 등 이라크에서 추가 수주를 기대하고 있는 대형건설사는 해외사업 확대기조에 타격을 받을 수 있다.
 
▲ 박동욱 현대건설 대표이사 사장(왼쪽)과 김형 대우건설 대표이사 사장.

26일 알자지라 등 외신을 종합하면 이라크는 한국을 일본, 이탈리아, 싱가포르, 태국 등과 함께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한 입국금지 국가로 새로 지정했다.

이라크는 기존 한국인의 입국을 금지했던 이스라엘, 요르단, 바레인과 달리 국내 대형건설사가 다수 진출해 있는 중동국가로 꼽힌다. 현대건설과 대우건설이 대표적이다.

현대건설은 주간사를 맡아 GS건설, SK건설, 현대엔지니어링과 함께 국내 최대 해외플랜트 프로젝트로 꼽히는 7조 원 규모의 이라크 카르발라 정유공장 공사를 진행 중이다.

대우건설은 이라크 정부의 재건사업인 알포 신항만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입국금지조치가 장기화하면 현재 프로젝트 진행에 차질이 빚어질 뿐 아니라 이라크에서 추가로 대형 프로젝트 수주를 기대하고 있다는 점에서 현대건설과 대우건설은 해외사업 확대에도 지장을 받을 수 있다.

JP모건은 최근 중국 사례와 비교해 한국의 코로나19 사태가 3월20일 정점에 이를 수 있다는 보고서를 냈다. 3월20일까지 확진자가 지속해 늘어난다면 이후 위험성이 완전히 사라질 때까지 한국은 상반기 내내 코로나19의 후유증에 시달릴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현대건설은 지난해 5월 3조 원에 육박하는 이라크 해수 공급시설공사와 관련한 낙찰의향서(LOI)를 받았지만 여전히 수주를 확정하지 못하고 본계약 체결을 기다리고 있다.

증권업계에선 14억 달러 규모의 이라크 발전소 프로젝트, 15억 달러 규모의 이라크 바그다드 철도 프로젝트 등을 올해 현대건설의 유력 해외수주 후보군으로 꼽는데 코로나19라는 변수로 불확실성이 커졌다. 

대우건설은 현재 진행하고 있는 알포 신항만 프로젝트의 추가 수주를 향한 기대감이 크다.

알포 신항만 프로젝트는 이라크 정부가 남부 알포 지역을 세계 12대 항만으로 개발한다는 계획에 따라 추진 중인 사업으로 여전히 사업 초기단계에 머물러 앞으로 해군기지, 정유공장, 주택단지 구축 등의 대규모 후속공사 발주가 예상된다.

현대건설과 대우건설은 국내 코로나19 확산 사태에 따라 이라크의 한국을 향한 입국금지 조치가 장기화한다면 추가 수주의 지연을 넘어 자칫 수주기회를 놓치는 최악의 상황에 놓일 가능성도 있다.

현대건설과 대우건설은 이제 막 입국금지 조치가 내려진 만큼 앞으로 상황 변화를 지켜보겠다는 태도를 보인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이라크 등 중동지역을 향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상황 변화를 지켜볼 것”이라며 “이라크 현장은 현재 문제없이 돌아가고 있으며 본사 차원에서 현장 인원의 감염 여부를 비롯한 현황도 매일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현재 이라크 현장은 인력 배치가 끝난 상황이라 입국금지 조치에도 큰 문제는 없는 상황”이라며 “이번 조치가 장기화할 경우 업무에 차질이 생길 수 있어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대림산업 재건축 수주전 공격적, 마케팅에 강한 배원복에 시선집중
·  아이에스동서, 건설사업 수주잔고 쌓아 매출 증가세로 다시 전환
·  서희건설, 경기 용인 아파트 신축공사 2964억 규모 수주
·  현대엔지니어링, 플랜트 설계역량 강화 위한 ‘2025년 비전’ 세워
·  현대건설, 코로나19 진정되면 하반기 영업이익 증가 가능
·  한라, 충남 계룡 대실지구 1블록 공동주택 신축 1376억 규모 수주
·  반도건설, 미국 로스앤젤레스 한인사회에 마스크 1만 장 기부
·  대형건설사 중흥건설 꿈꾸는 정창선, 두산건설 인수 나설지 시선몰려
·  대림산업, 신반포15차 수주전에 ‘아크로 하이드원’으로 출사표
·  건설업종, 코로나19 악영향은 1분기보다 2분기에 더 크게 받아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작성자가 파란색으로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 4. 2. ~ 2020. 4. 14일) 에만 제공됩니다.
자동등록방지 코드   
  
실명의견등록
비실명의견등록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