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문종구 삼표시멘트 맡아 1년 만에 이익 회복, 올해도 업황과 싸운다
홍지수 기자  hjs@businesspost.co.kr  |  2020-02-25 17:31:0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문종구 삼표시멘트 대표이사 사장이 구원투수로 투입된 지 1년 만에 영업이익 회복이라는 성과를 냈다.

다만 전방산업인 건설업황 부진에 코로나19 문제까지 겹치는 등 시멘트업계 전망이 밝지 않은 점은 문 사장에게 부담이 될 것으로 보인다.
 
▲ 문종구 삼표시멘트 대표이사 사장.

25일 시멘트업계 관계자의 말을 종합하면 지난해에 이어 2020년에도 국내 시멘트업계 불황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시멘트협회가 대한건설협회에 제공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국내 시멘트 예상 출하량은 지난해보다 6%가량 줄어든 4550만 톤 수준으로 추산된다. 국내 건설공사 관련 수요가 감소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각종 환경 관련 부담금도 시멘트업계의 걱정거리로 꼽힌다. 시멘트업계는 올해부터 질소산화물(NOx) 배출 관련 부담금 450억 원을 지게 된다.

시멘트 1톤당 1천 원의 세금을 물게 하는 지역자원시설세 신설 논의도 언제든 다시 수면 위로 떠오를 수 있다.

삼표시멘트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실적 개선을 이어갈 수 있을지 장담할 수 없는 상황에 놓인 셈이다. 
 
문종구 사장은 시멘트업계에서 30년 넘게 일해왔는데 2019년 3월 삼표시멘트에 영입된 지 1개월 만에 대표이사에 올랐다. 

삼표시멘트(구 동양시멘트)는 2015년 하반기 삼표그룹에 인수된 뒤 2016~2017년에 연결기준 영업이익을 700억 원대 안팎으로 꾸준히 거두고 있었다.

삼표그룹의 지주사 격인 삼표의 연결기준 영업이익도 인수 전인 2014년 670억 원에서 2017년 1560억 원까지 증가했다.

하지만 삼표시멘트 영업이익이 2018년 7억 원대로 급락하면서 삼표의 영업이익도 483억 원 수준으로 쪼그라들었다. 2018년은 오너3세인 정대현 삼표시멘트 사장이 처음으로 삼표시멘트 경영전면에 나섰던 해였다.

시멘트 전용 운송선을 갖추는 데 비용을 들인 점이 가장 큰 원인으로 꼽힌다. 삼표시멘트는 생산공장이 해안가에 있는 이른바 ‘해안사’로 분류돼 선박 운송비중이 높은데 해운사 명성기공과 시멘트 운송계약과 관련한 분쟁으로 물류에 차질을 빚어 전용 운송선을 도입했다.

삼표시멘트는 정 사장을 비롯한 3인 각자대표체제에서 지난해 문 사장 단독대표체제로 돌아섰다. 이를 놓고 당시 정도원 삼표그룹 회장이 전문경영인체제를 강화했다는 평가가 나오기도 했다.

삼표시멘트는 2019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5955억 원, 영업이익 481억 원을 거뒀다. 2018년보다 매출은 3.4%, 영업이익은 6350%가량 증가했다. 순이익은 190억 원으로 흑자로 돌아섰다. 

2016~2017년 실적에는 다소 미치지 못하지만 상당한 성과라고 볼 수 있다.

시멘트 생산부터 영업까지 모든 분야를 아우르는 문 사장의 전문가로서 역량이 성과를 낸 것으로 분석된다. 

시멘트업계 전망이 불투명한 만큼 삼표시멘트의 전문경영인체제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삼표시멘트 관계자는 “어려운 시장상황에서도 연구개발 투자를 통한 기술력 고도화와 노후시설 개선 및 오염물질 최소화에 힘쓰고 있다”며 “친환경, 신기술 경영을 바탕으로 지속해서 수익성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사장은 1957년 태어나 전주고등학교와 한양대학교 전기공학과를 졸업했다. 1984년 현대건설에서 처음으로 사회생활을 시작한 뒤 1988년 한라시멘트로 자리를 옮겼다.

2005년 한라시멘트 생산본부장, 영업본부장을 거쳐 2016년 한라시멘트 대표이사 사장에 올랐다. 2018년부터 한라시멘트 고문을 지냈다. [비즈니스포스트 홍지수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대구 북구갑 통합당계 양금희 정태옥 분열로 혼전, 민주당 이헌태 분전
·  두산중공업과 두산인프라코어 끊기, 박정원 다시 지주사 부담 안을까
·  현대차 기아차, 쏘나타 투싼 스포티지 카니발 생산월 따라 4월 대할인
·  대림산업 목표주가 상향, "KCGI 지분 많아 제2의 한진칼 될 가능성"
·  창원 성산구 여영국 이흥석 단일화하나, 통합당 강기윤에 버거운 대결
·  한국전력, 새 전력수급계획에서 신재생에너지 비중 높아져 갈수록 부담
·  남영비비안, 최대주주 광림의 외형 확장에 맞춰 사업다각화 서둘러
·  저유가에 얼어붙은 시추시장, 삼성중공업 재고 드릴십 처분부담 커져
·  SK하이닉스 목표주가 하향, "코로나19로 메모리 가격 상승세 주춤"
·  군산 민주당 신영대 무소속 김관영, 지역경제 살리기 걸고 팽팽한 승부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작성자가 파란색으로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 4. 2. ~ 2020. 4. 14일) 에만 제공됩니다.
자동등록방지 코드   
  
실명의견등록
비실명의견등록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