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LG유플러스, 5G통신 원격제어 핵심기술 보유한 벤처기업에 투자
윤휘종 기자  yhj@businesspost.co.kr  |  2020-02-25 15:53:4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LG유플러스가 5G통신을 활용한 원격제어의 핵심기술을 보유한 벤처기업과 지분투자 협약을 맺었다.

LG유플러스는 25일 LG유플러스 용산사옥에서 벤처기업 쿠오핀과 ‘초저지연 영상 전송 솔루션’ 상용화를 위한 지분투자 협약을 체결했다.
 
▲ (왼쪽부터)이상엽 LG유플러스 상무, 조원석 LG유플러스 전무, 이상훈 쿠오핀 대표, 김재완 파트너스 인베스트먼트 대표, 오규희 어니스트벤처스 이사가 25일 LG유플러스 용산 사옥에서 열린 '쿠오핀 투자 협약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LG유플러스 > 

지분투자에는 LG유플러스와 함께 파트너스인베스트먼트, 어니스트벤처스, 동유기술투자 등 3개 투자사가 함께 참여했으며 이번 협약으로 투자사들이 확보한 쿠오핀 지분은 모두 28%다. 

쿠오핀이 보유한 초저지연 영상 전송기술은 먼 거리에서 전송한 영상을 보면서 실시간으로 기기를 제어하는 5G통신 원격제어서비스에 활용되는 기술이다. 

LG유플러스는 이번 투자를 통해 일정 기간 독점적으로 쿠오핀의 기술을 활용하며 중장비 무인 운전, 드론, 자동차, 로봇 제어 등 5G통신 원격제어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을 세웠다. 

조원석 LG유플러스 기업신사업그룹장 전무는 “이번에 확보한 5G통신 초저지연 전송기술은 국내외 5G통신시장에서 수요가 상당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LG유플러스는 앞으로 굴착기, 크레인 등 원격제어 분야에서 쿠오핀의 솔루션을 적극 활용해 5G통신 B2B(기업 대 기업) 시장을 선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훈 쿠오핀 대표는 “LG유플러스 등 투자사들의 개발자금 지원으로 더욱 원활하게 5G통신 원격제어기술 상용화가 가능해졌다”며 “쿠오핀의 독보적 기술력을 통해 LG유플러스가 5G통신 원격제어 서비스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휘종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LG유플러스, 5G 상용화 1돌 맞아 5G콘텐츠 수출 본격화
·  LG디스플레이와 LG 주가 4%대 올라, LG그룹주 대체로 상승
·  LG그룹주 제각각, LG헬로비전 4%대 뛰고 LG이노텍 LG 대폭 떨어져
·  LG유플러스, 켐트로닉스와 세종시 자율주행 셔틀서비스 협력
·  LG유플러스 CFO 이혁주, 자사주 5천 주 더 사들여
·  LG 주가 14%대 LG상사 12%대 급등, LG생활건강만 떨어져
·  LG이노텍 주가 17%대 LG 11%대 급등, LG그룹 계열사 모두 반등
·  [오늘Who] 박영선, 중고차매매업에 대기업 진입 놓고 상생해법 ‘고심’
·  [Who Is ?] 정윤모 기술보증기금 이사장
·  인천 동·미추홀에서 야권 안상수 윤상현 난타전, 민주당 남영희 기회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