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하이트진로, 동남아 3국 세븐일레븐 매장에 '딸기에이슬' 소주 입점
최석철 기자  esdolsoi@businesspost.co.kr  |  2020-02-25 11:30:0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하이트진로가 동남아시아 3국의 세븐일레븐에 소주제품 ‘딸기에이슬’을 입점해 동남아시아 가정시장을 적극 공략한다.

하이트진로는 필리핀, 태국, 싱가포르 3개국의 세븐일레븐 4600여개 지점에 ‘딸기에이슬’을 입점해 가정시장 공략을 강화한다고 25일 밝혔다.
 
▲ 태국 Makro에 진열된 하이트진로 제품 모습. <하이트진로>

하이트진로는 참이슬, 청포도에이슬 등 소주 제품들을 동남아시아 각국의 대표적 가정 유통채널에 입점해 판매하고 있는데 이번 딸기에이슬의 세븐일레븐 입점으로 라인업을 강화하게 됐다.

딸기에이슬은 2월에 필리핀 세븐일레븐 약 2400개 지점, 태국 세븐일레븐 2000여개 지점, 싱가포르 세븐일레븐 약 200개 지점에 각각 입점된다.

세븐일레븐이 동남아시아 편의점업계 1위인만큼 소주제품 판매량을 늘릴 수 있을 뿐 아니라 골목마다 위치한 높은 접근성 때문에 참이슬 브랜드 홍보효과도 매우 클 것으로 하이트진로는 예상했다.

하이트진로는 2016년 ‘소주 세계화’를 선포한 뒤 동남아시아 편의점 및 대형마트 등 가정시장을 단계적으로 공략하고 있다.

단순히 입점만 하는 것이 아니라 철저한 재고 관리, 전략적 프로모션 진행,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한 홍보 등을 강화해 소주 판매량를 늘리기 위해 노력했다.

동남아시아에서 하이트진로의 소주 전체 판매량은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최근 4년 동안 연평균 22% 증가하는 등 꾸준히 늘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2016년 3월 베트남 하노이에 법인을 세웠고 지난해에는 필리핀 법인을 설립하기도 했다.

황정호 하이트진로 해외사업본부 총괄상무는 “국가별 맞춤형 전략과 지역 특색에 맞는 프로모션을 통해 한국 주류의 위상을 키워가겠다”며 “법인을 거점으로 삼아 동남아시아 현지화를 주도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석철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하이트진로 주식 매수의견 유지, "테라 진로 호조로 1분기 흑자전환"
·  국민연금 주주총회 반대 위력은 미풍, 그래도 ‘거수기'에서 벗어나
·  AMD가 CPU 기세 무서워, 위탁생산 대만 TSMC는 삼성전자에 여유
·  [오늘Who] 유럽에서 성공한 삼성바이오에피스, 고한승 이번에는 미국
·  미국언론 "코로나19 확산 따른 최악의 경제상황은 아직 멀었다"
·  '묻지마 지원' 없다던 이동걸, 왜 두산중공업에 1조 수혈 결정했나
·  메르스 때 안 보이던 대기업 총수들, 코로나19 대응 최전선에서 존재감
·  채권단, 두산중공업 자구안 잣대로 '아시아나항공 수준'을 제시하다
·  두산인프라코어 두산밥캣, 지배구조 바뀌면 주식 저평가 해소 가능
·  두산인프라코어, 중국 굴삭기시장 회복으로 2분기 실적개선 가능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작성자가 파란색으로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 4. 2. ~ 2020. 4. 14일) 에만 제공됩니다.
자동등록방지 코드   
  
실명의견등록
비실명의견등록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