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현대제철, 단조사업 물적분할해 100% 자회사 만들기로
남희헌 기자  gypsies87@businesspost.co.kr  |  2020-02-25 10:57:4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현대제철이 단조(금속을 일정한 모양으로 만드는)사업을 전담하는 사업부를 물적분할해 자회사로 만든다.

현대제철은 25일 이사회를 열고 금속 주조와 자유단조제품의 생산·판매를 맡는 사업부를 물적분할해 신설회사 현대아이에프씨(가칭)로 설립하는 방안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 안동일 현대제철 대표이사 사장.

현대제철이 현대아이에프씨의 지분 100%를 소유하는 구조다.

현대제철은 “사업의 전문성을 높이고 경영의 효율성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며 “존속회사는 분할 대상사업을 분리해 사업 포트폴리오의 유연성을 확보하고 경영위험을 분산할 것”이라고 말했다.

분할 이후 각 사업부문별로 역량을 집중하고 전략적 대응능력을 높여 사업부문별 경쟁력을 강화해 궁극적으로 기업가치 향상을 추구할 것이라고 현대제철은 덧붙였다.

신설회사인 현대아이에프씨는 사업 특성에 맞는 기업문화 정착과 책임경영체제 확립을 통해 경영 효율성을 높이고 신속한 의사결정과 실행력을 확보해 사업의 본원적 경쟁력과 전문성을 강화하기로 했다.

현대제철은 3월25일 열리는 정기 주주총회에 새 사업부 물적분할 승인안건을 올리기로 했다. 

물적분할 안건이 주주들에게 승인받으면 현대제철은 4월1일을 분할기일로 현대아이에프씨를 분할한다. 분할보고 총회일 및 창립 총회일은 4월2일이며 분할등기는 4월3일로 예정돼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남희헌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채널Who] 역세권 신축 빌라는 황금알 낳는 투자, 이것만은 알아야
·  삼성전기 목표주가 높아져, "코로나19 따른 실적부진 3분기 벗어나"
·  대신증권 라임 펀드 대책에 소극적, 오너3세 양홍석 책임론도 비등
·  삼성전자, 반도체 패키징기술로 대만 TSMC에서 애플 일감 들고올까
·  삼성전자 주식 매수의견 유지, "낸드플래시 투자로 수요 증가에 대응"
·  빙그레, 공정위에 '가격 결정권 없다' 해태아이스크림 인수 설득 주력
·  신격호 유산 상속 본격화, 일본 롯데 지분과 신유미 상속분 향배 주목
·  [오늘Who] 전영묵, 금리인하에 삼성생명 보험료 인상카드 또 꺼낼까
·  미래에셋대우 하나금융투자도 '돌격', 발행어음 춘추전국시대 열리나
·  [오늘Who] 윤석민, 태영그룹의 SBS 문제 해결에 6개월은 너무 짧다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