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SPC삼립, 가정간편식 브랜드 '삼립잇츠'에서 죽 2종 내놔
장은파 기자  jep@businesspost.co.kr  |  2020-02-24 17:50:4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SPC삼립이 가정간편식 브랜드에서 죽 제품을 내놓으면서 가정간편식 상품군을 늘리고 있다.

SPC삼립은 20일부터 가정간편식(HMR) 브랜드 ‘삼립잇츠’에서 ‘쇠고기버섯죽’과 ‘전복새우죽’ 등 2종을 판매한다고 24일 밝혔다.
 
▲ SPC삼립이 내놓은 삼립잇츠 죽 제품 2종 제품사진.

이번 죽 제품은 쌀알이 굵고 수분 함량이 높은 국내산 ‘신동진미’를 사용하고 제품 특징에 맞게 사골, 해물, 닭, 야채 등의 육수를 혼합해 감칠맛을 낸 것이 특징으로 꼽힌다.

쇠고기버섯죽에는 사골과 야채 육수에 쇠고기와 새송이버섯을 다져 넣었다. 전복새우죽에는 해물과 사골 육수에 전복과 새우를 넣어 맛을 살렸다.

닭과 야채 육수에 닭가슴살을 넣은 ‘영양삼계죽’도 3월에 출시할 계획을 세웠다.

이번에 출시된 제품들은 전자레인지에 2분 동안 데운 후 함께 동봉된 소스인 ‘계란 스프레드’, ‘김&깨 토핑’, ‘참기름’ 등을 기호에 따라 넣어 먹을 수 있다.

SPC삼립 마케팅 관계자는 “1인가구 증가로 간편식과 관련한 수요가 높아져 간단하게 즐길 수 있는 영양식인 죽을 출시했다”며 “앞으로도 삼립잇츠를 통해 다양한 간편식 제품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장은파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SPC삼립 대표로 황종현 선임, SPCGFS 대표에는 안지용
·  [4월1주차] 비즈니스피플 주간 기업 임원인사 동향
·  CJ제일제당, 가정간편식 수요 늘어 1분기 실적은 기대치 달성 가능
·  롯데마트, 가정간편식과 즉석조리식품 강화 위해 대표 직속조직 신설
·  식품주 강세, SPC삼립 해태제과식품 뛰고 대상홀딩스는 대폭 떨어져
·  SPC삼립 펭수빵 출시 2주 만에 100만 개 팔려
·  풍력발전 키우는 중부발전, 네덜란드 거점으로 유럽 공략 본격화
·  SK하이닉스 목표주가 하향, "코로나19로 메모리 가격 상승세 주춤"
·  군산 민주당 신영대 무소속 김관영, 지역경제 살리기 걸고 팽팽한 승부
·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주가 상승 '동학개미운동' 희망 언제 이뤄질까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작성자가 파란색으로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 4. 2. ~ 2020. 4. 14일) 에만 제공됩니다.
자동등록방지 코드   
  
실명의견등록
비실명의견등록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