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우리은행,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에게 4천억 규모 금융지원
감병근 기자  kbg@businesspost.co.kr  |  2020-02-24 16:57:1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우리은행이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4천억 원 규모의 금융지원방안을 마련했다. 

우리은행은 코로나19 피해가 예상되는 소상공인을 위해 보증서대출 3천억 원, 경영안정자금 1천억 원 등 모두 4천억 원 규모의 금융지원을 실시한다고 24일 밝혔다. 
 
▲ 우리은행 로고. 

우리은행은 신용보증재단중앙회 및 지역신용보증재단에 특별출연해 이를 재원으로 3천억 원 규모의 보증서대출을 지원할 계획을 세웠다. 

지원대상은 음식, 숙박, 관광업 등을 꾸려 나가고 있는 소상공인이다. 

우리은행은 지역보증기관의 보증서발급 현장실사 대행업무를 현재 9개 지역에서 추가 확대한다. 

'착한 임대운동'에 동참하고 있는 건물주에게는 대출금리와 수수료도 우대한다. 

대구와 경북지역의 모든 소상공인 가운데 희망 고객을 대상으로 무상환 대출연장과 여신 분할상환 유예 등도 지원한다. 

우리은행은 코로나19 피해기업에 특별 경영안정자금 1천억 원도 지원하고 있다. 

대출금리는 최대 1.3%포인트까지 우대하며 만기연장 및 분할상환 조건을 완화하고 있다. 

중국으로부터 수출환어음 입금지연으로 발생하는 가산금리(1.5%)를 면제하고 있으며 어음의 부도처리 기간을 최장 90일까지 연장했다. 

수입기업 수입신용장 수수료를 우대하고 피해기업에 각종 경영지원과 무역관련 정보를 제공하고 있기도 하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에 의한 경기침체 우려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자금난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감병근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애플 5G 아이폰은 출시시기보다 가격과 성능이 흥행 좌우"
·  NH농협카드, 대구가톨릭대학병원 의료진 격려 위해 도시락 전달
·  GC녹십자 "코로나19 혈장 치료제 임상 시작, 하반기 상용화 가능"
·  한국전력 목표주가 낮아져, "경기침체로 실적부진과 증시불안"
·  국민연금, 대한항공 주식 1% 팔아 보유지분율 9.98%로 낮아져
·  메르스 때 안 보이던 대기업 총수들, 코로나19 대응 최전선에서 존재감
·  은성수, 금융기관 8곳 방문해 코로나19 소상공인 대출현장 점검
·  유엔 "코로나19로 세계경제 규모 1% 축소 추정, 빈부격차도 확대"
·  제주항공 목표주가와 투자의견 하향, "코로나19로 2분기도 어려워"
·  셀트리온 계열3사 주가 초반 급등,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기대받아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작성자가 파란색으로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 4. 2. ~ 2020. 4. 14일) 에만 제공됩니다.
자동등록방지 코드   
  
실명의견등록
비실명의견등록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