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코스피 3%대 하락해 2100선 무너져, 코스닥도 4%대 급락
고두형 기자  kodh@businesspost.co.kr  |  2020-02-24 16:35:5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코스피지수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외국인투자자 매도세에 눌려 2100선 밑으로 떨어졌다.

24일 코스피지수는 직전 거래일보다 83.80포인트(3.87%) 내린 2079.04에 거래를 마쳤다.
 
▲ 24일 코스피지수는 직전 거래일보다 83.80포인트(3.87%) 내린 2079.04에 거래를 마쳤다. <한국거래소>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코스피지수는 장 초반 2%대 하락 출발한 뒤 코로나19 확산과 외국인 매도세로 2100선 아래에서 장을 마쳤다”고 말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4일 오전 9시 기준으로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161명 늘어나 누적 확진자가 763명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코스피시장에서 외국인투자자는 7869억 원 규모의 주식을 순매도했다. 반면 개인투자자는 6074억 원, 기관투자자는 1932억 원 규모의 주식을 순매수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을 살펴보면 삼성전자(-4.05%), SK하이닉스(-3.4%), 삼성바이오로직스(-5.24%), 네이버(-2.9%), LG화학(-2.95%), 현대자동차(-4.3%), 삼성SDI(-4.61%), 셀트리온(-4.52%), 현대모비스(-4.16%) 등 대부분의 주가가 내렸다.

24일 코스닥지수는 직전 거래일보다 28.70포인트(4.3%) 떨어진 639.29에 거래를 끝냈다.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코스닥지수는 코로나19 확산 우려 등의 영향으로 반도체주 중심으로 기관투자자들이 매도세를 나타내며 4%대 급락했다”고 말했다.

코스닥시장에서 개인투자자는 303억 원, 기관투자자는 22억 원 규모의 주식을 순매도했다. 반면 외국인투자자는 418억 원 규모의 주식을 순매수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2.49%), 에이치엘비(-7.49%), CJENM(-4.71%), 펄어비스(-1.71%), 스튜디오드래곤(-3.59%), 케이엠더블유(-6.75%), 에코프로비엠(-0.7%), 메디톡스(-4.28%), 휴젤(-3.02%), 솔브레인(-5.13%) 등 시가총액 10위 안에 드는 모든 종목의 주가가 하락했다.

24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직전 거래일보다 11원(0.9%) 오른 1220.2원에 거래를 마쳤다. [비즈니스포스트 고두형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코스닥 시총 상위 10종목 주가 초반 엇갈려, 셀트리온 계열사는 상승
·  코스피 시총 상위 10종목 초반 혼조, 셀트리온 LG화학 대폭 하락
·  코스피 코스닥 장중 상승폭 커져, 우성사료 남선알미늄 크루셜텍 급등
·  코스피 장중 강보합 코스닥 상승, 사조동아원 삼성출판사 급등
·  코스피 코스닥 동반상승 출발, 진원생명과학 부광약품 알서포트 급등
·  코스피 코스닥 '기관 매수'에 2%대 동반급등, 외국인 매도는 계속
·  코스피 '개인 매수'로 소폭 올라 1720선 지켜, 코스닥도 강보합
·  코스피 시총 상위 10종목 초반 혼조, 삼성전자 셀트리온 올라
·  삼성전자 시가총액 비중 상한제 적용 피할 듯, 거래소 의견수렴
·  코스피 상장기업 583곳 작년 순이익 반토막, 삼성전자는 53% 줄어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작성자가 파란색으로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 4. 2. ~ 2020. 4. 14일) 에만 제공됩니다.
자동등록방지 코드   
  
실명의견등록
비실명의견등록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