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코스피, 코로나19 확산에 단기적으로 2100 아래로 떨어질 가능성"
최석철 기자  esdolsoi@businesspost.co.kr  |  2020-02-24 08:08:5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국내 증시가 코로나19 확산에 영향을 받아 단기적으로 2100선 아래로 떨어질 가능성이 제기됐다.

다만 멀지 않은 시점에 코로나19와 관련된 공포가 사라지면서 다시 원래 수준을 회복할 것으로 전망됐다.
 
▲ 23일 춘천도시공사 직원들이 강원도 춘천지역 지하상가에서 방역작업을 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24일 “2월 셋째주 들어 코로나19를 향한 낙관론에 제동이 걸렸다”며 “단기적으로 코스피지수는 국내 신규 코로나19 확진자 수 증가 속도에 따라 2100선 아래로 떨어질 가능성(최저점 2050선 전후)을 배제할 수 없다”고 내다봤다.

중국에서 신규 확진자 수는 줄어들고 있지만 중국을 제외한 아시아권역에서 확진자 수가 빠르게 증가하면서 감염병 관련 공포심리가 다시 커졌다.

특히 국내에서 2월19일까지 82명이었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23일 오전 9시기준 556명으로 급격하게 늘어나면서 중국, 일본 크루즈 다음으로 확진자 수가 많아졌다. 

이 연구원은 “당분간 감염병 공포와 더불어 경기불안이 증폭되면서 국내 금융시장 변동성이 확대되고 글로벌 금융시장과 비교해 상대적 부진이 예상된다”고 봤다.

다만 멀지 않은 시점에 감염병 공포를 점차 낮아질 것으로 전망됐다.

이 연구원은 “신규 확진자 수 대부분이 대구·경북지역에 집중됐고 지역내 감염의 진원지(신천지, 청도대남병원)를 확인한 만큼 빠른 사태 수습을 기대할 수 있다“며 ”WHO(세계보건기구)에서도 한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 급증과 관련해 역학적 변화가 아닌 만큼 관리가 가능할 것이라고 언급하고 있다“고 말했다.

세계보건기구는 공식적으로 코로나19 치료제가 임상실험 단계에 들어가 3주 안에 임상결과가 나온다고 발표했다.

이 연구원은 “코로나19를 향한 공포가 사라지는 것은 시간문제”라며 “코스피지수가 2100선 아래로 떨어졌을 때 분할매수 및 비중확대 전략은 유효하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석철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대한항공 목표주가 낮아져, "코로나19로 1분기 대규모 영업손실"
·  SK하이닉스 목표주가 하향, "코로나19로 메모리 가격 상승세 주춤"
·  LG헬로비전, 홈스쿨링 위해 '아이들나라' 활용 돕는 캠페인 진행
·  수출입은행,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에 2천억 금융지원 실시
·  외국언론 "코로나19 이후 급격한 인플레이션과 세금인상 가능성"
·  쌍용차, 지속성장 동력 확보 위해 내부 체질 개선작업 본격화
·  BNK부산은행, 코로나19 소상공인 대출에 모바일 상담서비스 제공
·  레몬 톱텍 모나리자 웰크론 주가 대폭 올라, 마스크 관련주 강세
·  NH농협은행,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대상 저금리 신용대출 내놔
·  서울교통공사, 지하철 상가 임대료 6개월간 50% 감면하기로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작성자가 파란색으로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 4. 2. ~ 2020. 4. 14일) 에만 제공됩니다.
자동등록방지 코드   
  
실명의견등록
비실명의견등록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