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Who Is?
삼성중공업 사외이사에 조현욱, 법률사무소 더조은 대표변호사
강용규 기자  kyk@businesspost.co.kr  |  2020-02-21 18:48:0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삼성중공업이 새 사외이사후보로 조현욱 법률사무소 더조은 대표변호사를 결정했다.

삼성중공업은 3월20일 제46기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조 변호사를 사외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을 승인받는다고 21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 조현욱 삼성중공업 신임 사내이사 후보자.

삼성중공업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는 “조 변호사는 기업 이해와 식견을 바탕으로 최근 강조되고 있는 기업의 법적 책임과 준법경영 기조에 합치하는 경영 의사판단의 적임자”라고 후보자 선임배경을 설명했다.

조 변호사는 “법률지식과 경험을 바탕으로 한 의견 개진을 통해 회사와 주주의 이익을 보호하고 회사의 지속가능성을 위해 편법 및 탈법 이슈를 사전에 차단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 변호사는 1966년 태어나 2000년부터 2008년까지 대전지방법원, 대구지방법원, 대구고등법원, 인천지방법원에서 판사를 지냈고 전주지방법원과 인천지방법원에서 부장판사를 역임했다.

2018년 1월부터 2020년 1월까지 한국여성변호사회 회장을 맡았으며 현재 국가인권위원회 비상임위원에 올라 있다.

삼성중공업은 주주총회에서 현재 사외이사를 지내고 있는 최강식 연세대학교 경제학부 교수를 감사위원회 위원으로 선임하는 안건도 승인받는다.

삼성중공업 이사회는 “최 교수는 조선업 이해가 깊은 재무 전문가로서 전문성을 기반으로 하는 공정한 감사업무 수행을 통해 경영 전반의 투명성을 높일 적임자”라고 밝혔다.

최 교수는 1960년 태어나 2018년부터 삼성중공업 사외이사를 맡고 있다. 2014년에서 2018년 사이 우리금융지주, 우리은행, 우리카드 사외이사를 역임하기도 했다.

삼성중공업은 주주총회에서 2019년도 재무제표 승인 안건과 이사 7명(사외이사 4명)의 보수한도 50억 원도 승인받는다.

삼성중공업의 2018년 이사 보수한도는 80억 원이었으며 실제 지급된 보수총액은 15억 원이었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한진칼, 주총에서 조원태 포함 현경영진 지지를 주주에게 호소
·  박한우, 기아차 주총에서 "비상계획으로 조기 경영안정 힘쓰겠다"
·  한진칼 우선주 초반 상한가, 주총 표대결에 배당확대 기대
·  KT 회장 물러난 황창규, "KT 정신 세운 CEO로 기억되고 싶다"
·  GS칼텍스 한일시멘트 경동제약, 한진칼 주총 표대결 선택에 시선집중
·  한진칼 주가 초반 15%대 급등, 조원태와 주주연합 주총 표대결 팽팽
·  거래소 "샘코 재무제표 감사 '의견거절' 받아 상장폐지 사유 발생"
·  [오늘Who] 정의선, 정몽구 내놓은 현대차 이사회 의장은 양보할까
·  [Who Is ?] 남준우 삼성중공업 대표이사 사장
·  인천 동·미추홀에서 야권 안상수 윤상현 난타전, 민주당 남영희 기회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