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기아차 새 쏘렌토 하이브리드모델 사전계약 중단, 세제혜택 잘못 안 탓
남희헌 기자  gypsies87@businesspost.co.kr  |  2020-02-21 18:18:1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기아자동차가 4세대 쏘렌토 하이브리드모델의 사전계약을 하루 만에 중단했다.

친환경차 세제혜택 대상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뒤늦게 인지한 탓이다.
 
▲ 기아자동차 '4세대 쏘렌토'.

기아차는 21일 쏘렌토 하이브리드모델의 사전계약을 이날 오후 4시부터 중단했다고 밝혔다.

기아차는 쏘렌토 하이브리드모델이 정부 에너지 소비효율 기준을 충족하지 못해 친환경차 세제 혜택대상이 아니라는 점을 뒤늦게 파악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세제혜택을 받으려면 연비가 15.8㎞/ℓ를 넘어야 한다. 하지만 4세대 쏘렌토 하이브리드모델의 연비는 15.3㎞/ℓ다.

기아차는 이에 따라 쏘렌토 하이브리드모델 가격을 기존보다 높게 책정하기로 했다. 이미 계약한 고객에게는 별도 보상안을 마련해 개별적으로 연락하겠다고 밝혔다.

세제혜택은 개별소비세와 교육세, 부가세 등을 합해서 143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된다. 등록시점에 내는 취득세는 최대 90만 원이다.

쏘렌토는 20일 사전계약 첫 날에만 1만8941대가 판매됐다.

이 가운데 하이브리드모델은 1만2212대로 전체 판매차량의 64%에 이른다.

기아차는 “하이브리드모델의 계약 재개시점은 추후 공지할 것”이라며 “고객 여러분께 혼선을 끼쳐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말했다.

디젤모델의 사전계약은 변함없이 진행된다. [비즈니스포스트 남희헌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현대차 기아차 신차효과로 3월 국내판매 늘어, 해외판매는 급감
·  대한항공 유급휴가 추진, 조원태 코로나19 위기 극복하고 보은하고
·  이동걸, 코로나19 위기에 아시아나항공 쌍용차 소신 지키기 쉽지 않다
·  삼성엔지니어링, 코로나19 완화되면 수주와 매출 동반증가 기대
·  강희태, 오프라인 쇼핑 미래를 '롯데ON'에 담아 롯데쇼핑 미래 건다
·  JYP엔터테인먼트 목표주가 하향, "코로나19에 공연 취소로 실적 줄어"
·  사우디아라비아 러시아 미국의 원유 전쟁에 저유가 오래 갈 수 있다
·  홍천횡성영월평창 민주당 원경환 통합당 유상범, 검경 공수처 대결
·  LG디스플레이 목표주가 하향, "중국공장 지연돼 1분기에 적자 지속"
·  서울 광진갑 민주당 전혜숙 통합당 김병민, 연륜과 패기의 정면충돌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작성자가 파란색으로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 4. 2. ~ 2020. 4. 14일) 에만 제공됩니다.
자동등록방지 코드   
  
실명의견등록
비실명의견등록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