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유틸렉스, 식약처로부터 면역항암제 임상2상 재개 승인받아
나병현 기자  naforce@businesspost.co.kr  |  2020-02-21 11:58:1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유틸렉스가 면역항암제 ‘앱비앤티셀’의 임상2상을 재개한다.

유틸렉스는 21일 공시를 통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혈액암 대상 T세포(면역세포)치료제인 ‘앱비앤티셀’의 임상2상에 관한 재개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 권병세 유틸렉스 대표이사 회장.

최수영 유틸렉스 사장은 “이번 재개 승인으로 식약처 뿐 아니라 외부로부터 받았던 무수한 오해들이 풀린 것 같아 기쁘다”며 “아직 면역항암 세포치료제라는 분야가 국내에서는 신기술에 가까운 기술이다 보니 식약처도 보수적으로 접근할 수밖에 없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앱비엔티셀은 국내에서 최초로 임상에 들어간 면역항암 세포치료제다.

유틸렉스는 2018년 9월 앱비앤티셀의 임상2상 승인을 얻어 환자 등록을 준비하고 있었으나 2019년 4월 식약처로부터 불시 실태조사를 받은 뒤 임상중지를 통보받았다.

식약처의 불시 실태조사에서 임상시험에 혈액을 제공한 공여자 이름의 이니셜이 잘못 기록된 것이 발견됐기 때문이다.

최수영 사장은 “임상중지 기간에 식약처와 긴밀하게 소통하며 회사가 보유한 다양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식약처 및 전문가들을 설득할 수 있는 역량을 키웠다”고 말했다.

권병세 유틸렉스 대표이사 회장은 “암치료를 하기 위한 T세포치료제 기술력은 세계 최고라고 자부할 수 있다”며 “국내뿐 아니라 글로벌에서도 면역항암제 하면 누구나 떠올리는 바이오기업이 되기 위해 모두 임직원이 최선을 다해 노력하고 있으니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나병현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유틸렉스, 간암 치료용 카티 세포치료제 비임상에서 효능 확인
·  바이오주 약세, 앱클론 유틸렉스 파미셀 '급락' 헬릭스미스는 올라
·  창원 성산구 여영국 이흥석 단일화하나, 통합당 강기윤에 버거운 대결
·  한국전력, 새 전력수급계획에서 신재생에너지 비중 높아져 갈수록 부담
·  남영비비안, 최대주주 광림의 외형 확장에 맞춰 사업다각화 서둘러
·  [오늘Who] 김창학, 정의선시대 위해 현대엔지니어링 해외수주 힘실어
·  유럽 중국 자동차 환경규제 완화 움직임, 전기차 성장세 둔화할 수도
·  [오늘Who] 현대카드 M카드 신화 조좌진, 롯데카드에서 또 보여주나
·  [오늘Who] 정도원 남북경협 기회 보나, 삼표 부회장 배국환 영입 주목
·  대림산업 목표주가 상향, "KCGI 지분 많아 제2의 한진칼 될 가능성"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작성자가 파란색으로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 4. 2. ~ 2020. 4. 14일) 에만 제공됩니다.
자동등록방지 코드   
  
실명의견등록
비실명의견등록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