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기업정책
김상조 “추경 편성도 검토, 코로나19에 기존 예산 신속집행 먼저"
조충희 기자  choongbiz@businesspost.co.kr  |  2020-02-21 11:21:0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추경예산 편성을 검토할 수 있다고 봤다.

김 정책실장은 21일 오전 MBC 라디오 프로그램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김부겸, 김영춘, 김두관 등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추경 편성 요구와 관련해 "정부로선 모든 옵션을 검토할 것"이라면서도 "다만 지금은 기정예산과 예비비의 신속한 집행에 집중할 때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그는 “(과거 박근혜 정부의) 메르스 추경에서 방역과 관련된 건 2조 정도였다"며 "지금 예비비 규모(3조3천억 원)가 그렇게 부족하진 않다”고 바라봤다.

김 실장에 따르면 정부 2020년 기정예산 512조3천 억 원의 10%, 예비비 3조4천 억 원의 3%만을 사용했다.

추경예산을 편성한다고 해도 절차가 복잡해 실제 집행까지 오래 걸릴 것으로 내다봤다.

김 실장은 "상황 전개에 따라선 추경을 고려할 수는 있다“면서도 ”추경을 하기 위해선 국회 의결이 필요해 시간이 많이 걸린다"고 말했다.

긴급재정경제명령권 등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는 시각에는 우려를 나타냈다.

김 실장은 "긴급재정경제명령은 정말로 비상수단이고 최후의 수단이기에 발동된 사례도 많지 않다"라며 "긴급성이나 한시성 같은 매우 엄격한 요건이 충족돼야 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충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조달청, 코로나19 재확산 대비해 마스크 비축량 1억5천만 장으로 늘려
·  통합당 다음주 초 국회 복귀, 3차 추경 처리에는 불참하기로
·  3차 추경 35조1천억 규모 국회 통과, 원안보다 2042억 삭감
·  이해찬 “부동산시장 불안정 송구, 투기소득 환수 포함 종합대책 수립"
·  문재인 “지금 최고의 민생과제는 부동산대책, 국회도 협조해야”
·  다음주 국내증시, 경기회복 확신 못 해 횡보흐름에 종목 차별화에 집중
·  안철수 “공수처법 개정은 민주주의 파괴 범죄, 꿈도 꾸지 말아야”
·  김태년 "통합당 불참했지만 3차 추경안 꼼꼼하게 심사 마쳐"
·  김현미 은성수 이동걸에 둘러싸인 정몽규, 아시아나항공 결단할 시간
·  이재용 '내 할 일은 인재영입', 삼성에 외부인재 활동공간 넒어진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