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대원제약, 헬스케어사업 확대와 연구개발 투자로 기업가치 높아져
조승리 기자  csr@businesspost.co.kr  |  2020-02-21 10:43:5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대원제약이 헬스케어사업 확대와 연구개발 투자로 기업가치를 높일 것으로 전망됐다.

신재훈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21일 “대원제약은 컨슈머헬스케어사업의 확대와 티움바이오와 연구개발 협약을 통한 신약 후보물질 확보로 기업가치를 높이고 있다”고 말했다.
 
▲ 백승호 대원제약 대표이사 회장(왼쪽)과 백승열 대원제약 대표이사 부회장(오른쪽).

대원제약은 1958년 세워진 중견제약사로 전문의약품을 주력제품으로 판매한다. 

고혈압 치료제 ‘엑스콤비’는 연간 매출 100억 원을 냈는데 2018년 발사르탄 계열 품목의 판매정지로 매출에서 빠졌지만 기존 품목과 신제품 효과로 대원제약은 안정적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대원제약은 2019년 신제품으로 전문의약품 5개와 일반의약품 2개를 출시했다. 올해는 골다공증 치료제 ‘포스테오’의 바이오시밀러 ‘테로사’를 도입해 판매한다.

2017년 일반의약품 사업부를 신설하고 스틱형 파우치 제형의 감기약 ‘콜대원’을 선보였다. 꾸준한 마케팅과 일반의약품 제품군 확충을 통해 인지도를 높이며 실적 성장으로 연결해 나가고 있다.

대원제약은 지난해 신약 후보물질을 확보하기 위해 코스닥 상장 바이오회사인 티움바이오의 지분 30억 원을 매입했다. 

대원제약은 티움바이오와 자궁내막증 치료제 ‘DW-4902’의 공동개발을 진행하며 국내와 독일에서 임상2상을 준비하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승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테마섹, 셀트리온 셀트리온헬스케어 보유주식 6천억어치 매각 착수
·  셀트리온 계열3사 주가 모두 급등, 삼성바이오로직스도 7%대 상승
·  [오늘Who] 서정진, 모두가 만족할 셀트리온 계열3사 합병안 짜낼까
·  진매트릭스 지노믹트리 주가 초반 급등, 코로나19 진단키트주 힘받아
·  셀트리온 계열3사 주가 모두 올라, 삼성바이오로직스도 상승
·  LG유플러스, 중소기업과 플라즈마 공기 살균기 활용한 헬스케어사업
·  셀트리온 계열3사 주가 초반 급등,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기대받아
·  서정진 "셀트리온 계열3사 합병안 3~4분기에 내놓겠다"
·  셀트리온 계열3사 주가 다 소폭 올라, 삼성바이오로직스도 약간 상승
·  코스닥 시총 상위 10종목 주가 초반 상승세, 셀트리온 계열사는 급락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작성자가 파란색으로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 4. 2. ~ 2020. 4. 14일) 에만 제공됩니다.
자동등록방지 코드   
  
실명의견등록
비실명의견등록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