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해외언론 “독일 일본 초대형 컨테이너선 놓고 조선3사와 중국 경쟁”
강용규 기자  kyk@businesspost.co.kr  |  2020-02-21 10:12:2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등 한국 조선3사가 중국 조선사들과 초대형 컨테이너선 수주경쟁을 벌일 것으로 전망된다고 해외언론이 보도했다.

조선해운 전문매체 트레이드윈즈는 20일 “독일 해운사 하팍로이드(Hapag-Lloyd)와 일본 해운사 원(ONE, Ocean Network Express)이 초대형 컨테이너선을 발주하기 위해 한국과 중국 조선사들과 논의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2만3756TEU급 초대형 컨테이너선 'MSC굴슨'. <삼성중공업>

두 해운사는 LNG(액화천연가스)를 연료로 활용할 수 있는 이중연료 추진방식의 2만3천 TEU(20피트 컨테이너 적재량단위)급 초대형 컨테이너선을 각각 6척씩 발주해 2022년 중반에 인도받기를 원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트레이드윈즈는 조선업계 관계자를 인용해 한국 조선3사와 중국의 후동중화조선, 장난조선소, 다롄조선, 양쯔장조선이 수주 후보에 올라 있다고 알렸다.

이 관계자는 조선사들이 1월 선박 건조 제안서를 제출했으며 3월 발주처의 기술 설명회의가 열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트레이드윈즈는 하팍로이드와 원이 한국 조선사에 선박을 발주한다면 건조가격이 1척당 1억8천만~2억 달러(2167억~2408억 원가량), 중국 조선사를 선택한다면 건조가격이 1억7700만~1억8500만 달러(2130억~2226억 원가량)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매체는 두 해운사가 이중연료 추진선 대신 스크러버(황산화물 세정장치)를 탑재한 사양으로 선박을 발주할 가능성도 있으며 이때는 선박 건조가격이 1억5천만 달러(1808억 원가량)로 낮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셰브론 호주 해양플랜트 발주 시작된다, 조선3사 가뭄에 단비 만나는 격
·  현대중공업, 울산 전통시장에 코로나19 대응 마스크 1만 장 전달
·  한국카본, 현대중공업과 LNG수송선 보냉자재 168억 공급계약
·  현대오일뱅크, 대산 제2공장 정기보수 들어가 5월까지 진행
·  한국조선해양 주가 3%대 하락, 현대중공업그룹주 방향 못 잡아
·  저유가에 얼어붙은 시추시장, 삼성중공업 재고 드릴십 처분부담 커져
·  현대중공업그룹주 강세, 현대상사 2%대 현대미포조선 1%대 올라
·  현대미포조선 주가 2%대 하락, 현대중공업그룹주 대체로 떨어져
·  유럽 경쟁당국, 한국조선해양과 대우조선해양 기업결합심사 일시중단
·  현대중공업지주 주가 8%대 급등, 현대중공업그룹주 모두 올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작성자가 파란색으로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 4. 2. ~ 2020. 4. 14일) 에만 제공됩니다.
자동등록방지 코드   
  
실명의견등록
비실명의견등록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