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GKL 주식 매수의견 유지, “코로나 사태 진정되면 주가 반등 가능”
이한재 기자  piekielny@businesspost.co.kr  |  2020-02-21 09:18:5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카지노를 운영하는 공기업 GKL(그랜드코리아레저) 주가 오를 것으로 전망됐다.

GKL은 지난해 4분기 실적이 기대에 못미쳤으나 올해 1분기에 예상보다 좋은 실적을 내고 있어 코로나19가 진정되면 주가 반등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됐다.
 
▲ 유태열 그랜드코리아레저(GKL) 대표이사 사장.

유성만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21일 GKL의 투자의견 ‘매수(BUY)’ 목표주가 2만8천 원을 유지했다.

GKL 주가는 20일 1만9050원에 거래를 마쳤다.

유 연구원은 “GKL은 지난해 4분기 실적을 향한 실망감과 코로나19 바이러스 우려로 주가가 조정을 받았지만 올해 1분기에 예상보다 선방하는 실적을 보이고 있어 코로나 사태가 진정되면 주가 반등이 가능할 것”이라고 바라봤다.

GKL은 올해 1월 서울 강남 코엑스를 비롯해 강북 힐튼점, 부산 롯데점 등 전 사업장에서 좋은 실적을 낸 것으로 파악됐다.

유 연구원은 “GKL은 2월에도 코로나19 사태에 따라 중국인 단체관광객 출입을 통제하고 있지만 중국인 단체관광객은 사드 사태 이후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크지 않다”며 “코로나 사태에 따른 추가 타격만 없다면 올해 1분기 양호한 실적을 낼 것”이라고 내다봤다.

GKL은 홀드율(고객이 게임에 투입한 금액이 실제 매출로 이어지는 비율)을 안정적으로 유지하는 점도 긍정적으로 평가됐다.

GKL은 지난해 4분기 퇴직급여 등 일회성비용을 반영해 시장 기대보다 낮은 실적을 냈지만 11%대의 홀드율을 보였다. 지난해 3분기 12.0%에 이어 2분기 연속 안정적 홀드율을 이어갔다.

GKL은 2020년에 연결기준으로 매출 5336억 원, 영업이익 1091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2019년보다 매출은 8.7%, 영업이익은 6.5%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12월 결산법인 40곳 상장폐지 사유 발생, 1년 전보다 8곳 늘어
·  LG상사, 자사주 1천억 취득 위한 신탁계약을 KB증권과 맺기로
·  한화시스템 목표주가 하향, “코로나19가 실적에 주는 영향은 제한적”
·  신한금융투자, 글로벌 전기차와 배터리회사에 투자하는 펀드 판매
·  현대건설, 코로나19 진정되면 하반기 영업이익 증가 가능
·  코스피 상장기업 583곳 작년 순이익 반토막, 삼성전자는 53% 줄어
·  키움증권, 다른 증권사에서 해외주식 옮기면 현금 주는 이벤트
·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목표주가 하향, "코로나19로 민수사업 타격 예상"
·  유안타증권, '티레이더 배틀'앱에서 5월4일부터 주식 실전투자대회
·  코오롱, 코오롱환경에너지를 395억 받고 사모펀드에 매각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작성자가 파란색으로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 4. 2. ~ 2020. 4. 14일) 에만 제공됩니다.
자동등록방지 코드   
  
실명의견등록
비실명의견등록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