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하나투어 목표주가 하향, “코로나19로 1분기 여행사업 적자폭 커져”
임한솔 기자  limhs@businesspost.co.kr  |  2020-02-21 08:49:3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하나투어 목표주가가 낮아졌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확산하면서 여행객이 급감해 실적 개선이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됐다.
 
▲ 김진국 하나투어 대표이사 사장.

유성만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21일 하나투어 목표주가를 기존 5만6천 원에서 4만5천 원으로 낮춰 잡았다. 투자의견은 시장수익률(Marketperform)을 유지했다.

하나투어는 2019년 4분기 매출 1626억 원을 냈지만 영업손실 67억 원을 보면서 적자로 돌아섰다.

일본 노선이 일본의 수출규제에 따른 일본상품 불매운동으로 부진한 가운데 코로나19 확산까지 겹쳐 중국과 동남아시아 노선 역시 수요가 급격하게 줄어든 것으로 분석됐다.

유 연구원은 “해외여행을 자제하는 분위기 때문에 전반적 노선이 모두 부진하다”며 “코로나19로 일본 노선 회복이 지연되면서 1분기에도 적자폭이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하나투어의 비즈니스호텔사업도 코로나19의 영향을 받아 1분기 실적 악화가 예상됐다. 

유 연구원은 “코로나19 확산이 종식돼야 하나투어 실적과 주가 모두 반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바라봤다.

하나투어는 2020년 연결기준 매출 7320억 원, 영업이익 260억 원을 거둘 것으로 전망됐다. 2019년 실적과 비교해 매출은 4% 줄지만 영업이익은 254.7%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임한솔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중국 코로나19 하루 확진 31명에 그쳐, 해외유입이 30명 차지
·  한화시스템 목표주가 하향, “코로나19가 실적에 주는 영향은 제한적”
·  SSG닷컴, 코로나19로 어려운 농가 돕기 위해 농산물 기획전 열어
·  부광약품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진전, 유희원 장담은 아직 일러
·  유통주 대부분 약세, 호텔신라 1%대 GS홈쇼핑 2%대 떨어져
·  랩지노믹스 주가 장중 급등, 코로나19 진단키트를 미국에 공급
·  미국 디트로이트모터쇼 코로나19로 취소, 내년 6월 열기로
·  외국언론 “대만 TSMC, 코로나19로 3나노급 공정 시험생산 미뤄”
·  국내 코로나19 하루 확진 86명 둔화, 첫 확진 뒤 누적 1만 명 넘어서
·  LG이노텍 목표주가 낮아져, "코로나19로 스마트폰부품 수요 줄어"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작성자가 파란색으로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 4. 2. ~ 2020. 4. 14일) 에만 제공됩니다.
자동등록방지 코드   
  
실명의견등록
비실명의견등록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