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정치·사회
문재인 시진핑 코로나19 놓고 협력 강화, 시진핑 한국 방문 예정대로
안정문 기자  question@businesspost.co.kr  |  2020-02-20 21:42:3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코로나19 퇴치를 위해 양국 사이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5시28분부터 64분 동안 진행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통화를 통해 코로나19와 관련해 한국과 중국 사이 협력을 강화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오른쪽),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왼쪽). <연합뉴스>


시 주석은 이번 통화에서 "한 달의 싸움을 통해 중국은 임상치료 경험을 많이 쌓았다"며 "임상치료 경험을 공유할 용의가 있다"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한국도 코로나19 퇴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만큼 양국의 정보공유와 공동대응 협력을 기대한다"며 "중국의 임상정보를 방역당국과 공유한다면 코로나19 퇴치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화답했다.

그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중국에서 희생자가 생긴 것에 애도를 보이고 한국이 우한 교민들을 이송하는 과정에 중국이 협조해 준 데 고마움을 표시했다.

통화 도중 문 대통령이 "중국의 어려움이 우리의 어려움이기 때문에 힘을 보태고자 한다"고 말하자 시 주석은 "어려울 때 친구가 진정한 친구"라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두 정상은 시 주석의 2020년 상반기 방한일정을 변함없이 진행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비즈니스포스트 안정문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문재인 지지율 52.6%로 올해 최고, 영남권에서 지지 크게 늘어
·  문재인, 정부위원회 위원장 위촉하며 “현장과 청와대 간 가교역할 해야”
·  문재인 "소득하위 70%에 4인가구당 긴급재난지원금 100만 원 지급”
·  문재인 "국회는 4·3특별법 개정에 특별한 관심과 지원해야”
·  황교안 “나라 곳간 거덜내 빚잔치 벌일 때 아니다"
·  [Who Is ?] 조성욱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
·  김종인 "문재인정부는 국가경영능력 부족해 사법부 언론 장악 시도"
·  문재인 지지율 52.9%로 올라 올해 최고, 50대와 가정주부 지지 늘어
·  문재인 지지율 53.7%로 계속 올라, 50대와 60대도 긍정평가 늘어
·  김종인 "이번 총선은 문재인정권 3년 실정을 판단하는 선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작성자가 파란색으로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 4. 2. ~ 2020. 4. 14일) 에만 제공됩니다.
자동등록방지 코드   
  
실명의견등록
비실명의견등록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