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현대엘리베이터, 승강기시장 경쟁심화로 작년 영업이익 뒷걸음
이한재 기자  piekielny@businesspost.co.kr  |  2020-02-20 18:56:4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현대엘리베이터가 승강기시장 경쟁 심화로 지난해 영업이익이 후퇴했다.

현대엘리베이터는 2019년에 연결기준으로 매출 1조8459억 원, 영업이익 1282억 원을 올렸다고 20일 잠정실적을 발표했다. 2018년보다 매출은 1.7%, 영업이익은 10.4% 줄었다.
 
▲ 송승봉 현대엘리베이터 대표이사.

현대엘리베이터는 “부동산경기 침체에 따른 승강기시장 경쟁 심화로 영업이익이 2018년보다 줄었다”고 설명했다.

2019년 신규수주는 1조6393억 원을 올렸다. 2018년보다 0.7% 줄면서 2019년 목표였던 1조7100억 원에 4.1% 못 미쳤다.

현대엘리베이터는 2020년 목표로 매출 1조6338억 원, 영업이익 1550억 원, 신규수주 1조7454억 원을 제시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현대엘리베이터 승강기 유지관리사업 제동, 송승봉 취임 뒤 최대위기
·  [Who Is ?]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  올레드TV 제조사 늘어, LG디스플레이 광저우공장 정상가동 다급
·  한전공대 설립 승인받은 한국전력, 순조로운 자금조달 계획은 과제
·  셀트리온헬스케어 목표주가 상향, “미국에서 판매 늘어 계속 성장”
·  부산 남구을, '박힌' 민주당 박재호와 '굴러온' 통합당 이언주 쟁탈전
·  에코프로 나노, 대기관리권역제도 전국 확대에 사업기회 넓어져
·  [오늘Who] 대우건설 홍제3구역 수주 참전, 김형 현대건설에 설욕전
·  삼성전자 목표주가 낮아져, "코로나19로 올해 영업이익 전망치 하향"
·  서울 동작구을 접전, 민주당 이수진 40.9% 통합당 나경원 44.1%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작성자가 파란색으로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 4. 2. ~ 2020. 4. 14일) 에만 제공됩니다.
자동등록방지 코드   
  
실명의견등록
비실명의견등록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