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SK건설, 인도네시아 국영건설사와 친환경 아스팔트 기술 공동개발
이한재 기자  piekielny@businesspost.co.kr  |  2020-02-20 18:02:4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김병권 SK건설 오일앤가스M&BD그룹장(왼쪽)이 12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밤방 위카 비투멘 사장과 협약서에 서명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SK건설이 인도네시아 국영건설사와 손잡고 친환경 아스팔트 기술을 개발한다.

SK건설은 12일 인도네시아 최대 국영 건설회사인 ‘위카’와 친환경 아스팔트 사업을 위한 기술서비스 협약(TSA) 및 양해각서(MOU)를 맺었다고 20일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체결식에는 김병권 SK건설 오일앤가스M&BD그룹장, 투미야나 위카 사장, 밤방 위카 비투멘 사장 등이 참석했다.

SK건설은 이번 양해각서를 통해 국내 건설사 가운데 처음으로 인도네시아 아스팔트시장에 진출한다.

SK건설은 우선 위카 자회사인 위카 비투멘이 운영하고 있는 아스팔트 생산플랜트를 대상으로 기술진단을 진행하고 솔루션을 제공한다.

위카 비투멘은 인도네시아 술라웨시주 부톤 섬에서 친환경 기술을 활용해 연간 2천 톤 규모의 아스팔트를 생산하고 있다. 위카는 현재 위카 비투멘 시설의 성능개선 작업을 진행한 뒤 대규모 아스팔트 플랜트 투자를 계획하고 있다.

SK건설은 위카와 공동기술 개발을 통해 친환경 아스팔트 신기술 라이선스를 확보하고 앞으로 2025년까지 인도네시아 부톤 섬에 지어질 연간 70만 톤 규모의 아스팔트 플랜트의 FEED(기본설계)와 EPC(설계·조달·시공)도 수행할 계획을 세웠다.

인도네시아는 현재 매년 약 145만 톤 규모의 아스팔트를 수입하고 있는데 이번 프로젝트가 마무리되면 70만 톤의 수입 대체효과를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

SK건설 관계자는 “위카와 전략적 협력관계를 통해 기술진단을 시작으로 예정된 후속사업까지 성공적으로 수행할 계획”이라며 “이를 바탕으로 친환경 사업분야로 사업영역을 확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번 사업은 SK건설이 위카에 아스팔트 사업모델 개발을 제안하면서 성사됐다. SK건설과 위카는 이번 프로젝트 추진을 위해 지난해부터 협의를 이어왔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국책사업으로 아스팔트 사업을 적극 육성하고 있다. 인프라분야 최우선 과제로 도로망 확충을 꼽고 있어 아스팔트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위카는 1960년 설립된 인도네시아 최대 국영 건설사로 도로, 항만, 철도 등 인프라사업과 함께 발전소, 제련소, 지역개발, 태양광, 전기 오토바이 등의 투자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삼성물산, 도시정비 수주시장 복귀하며 래미안 브랜드 알리기 적극
·  반도건설, 미국 로스앤젤레스 한인사회에 마스크 1만 장 기부
·  한성희, 포스코건설 낮은 수익성 극복 위해 주택사업 강화한다 
·  삼성물산 래미안, 한국산업 브랜드파워 아파트부문 19년째 1위
·  호반그룹 ‘화훼농가 돕기’ 동참, 김상열 "코로나19 극복 힘 되길"
·  태영건설에서 분할되는 법인 티와이홀딩스, 재상장 예비심사 통과
·  대림산업 목표주가 상향, "KCGI 지분 많아 제2의 한진칼 될 가능성"
·  대형건설사 중흥건설 꿈꾸는 정창선, 두산건설 인수 나설지 시선몰려
·  건설업종, 코로나19 악영향은 1분기보다 2분기에 더 크게 받아
·  “대림산업에서 한진칼처럼 경영권 다툼 일어날 가능성은 낮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작성자가 파란색으로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 4. 2. ~ 2020. 4. 14일) 에만 제공됩니다.
자동등록방지 코드   
  
실명의견등록
비실명의견등록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