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엘앤씨바이오, 인체조직재 신제품과 중국진출로 실적 지속성장 가능
나병현 기자  naforce@businesspost.co.kr  |  2020-02-20 10:59:2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엘앤씨바이오가 올해도 인체조직재와 신사업에서 안정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박진형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20일 “엘앤씨바이오는 올해 해외진출, 신제품 출시 등 실적과 주가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요소들이 많다”며 “2019년에 이어 올해도 30% 후반을 웃도는 고성장을 이어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 이환철 엘앤씨바이오 대표이사 사장.

엘앤씨바이오는 올해 연결기준으로 매출 396억 원, 영업이익 124억 원을 낼 것으로 예상됐다. 2019년보다 매출은 36%, 영업이익은 37.3% 증가하는 것이다.

엘앤씨바이오는 인체조직 이식재, 인체조직 기반 의료기기, 코스메슈티컬(기능성 화장품) 등을 만드는 바이오기업이다. 특히 인체조직 가공에서 높은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

엘앤씨바이오의 무릎 연골관절염 치료제 ‘메가카티’는 이르면 올해 말 임상시험이 마무리돼 제품 출시가 뒤따를 것으로 예상됐다. 향후 총환자 수 387만 명 규모인 퇴행성 관절염 분야에서 비약적 성장이 기대된다.

동종지방 필러제품인 ‘메가ECM’의 상용화 가능성도 있다. 

기존에 폐기물로 분류되던 인체유래 지방을 활용할 수 있도록 법 개정이 진행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렇게 되면 현재는 태반만 가능한 인체폐기물의 범위를 폐지방, 폐치아까지 대통령령의 범위 내에서 활용이 가능하게 된다.

엘앤씨바이오는 본격적으로 중국에도 진출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올해 상반기 합작사를 설립하고 제품에 관한 품목허가를 신청할 것으로 예상된다.

박 연구원은 “2020년은 엘앤씨바이오의 실적과 주가가 동반해 개선되는 한 해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다만 주가는 연초 이후 100.4% 상승해 주가 탄력도는 당분간 둔화될 수도 있지만 중장기적 성장성에 관한 긍정적 관점은 여전히 유효하다”고 분석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나병현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엘앤씨바이오 목표주가 높아져, "퇴행성 관절염 치료제가 실적 이끌어"
·  제주항공 목표주가와 투자의견 하향, "코로나19로 2분기도 어려워"
·  에이치엘비, 자금조달 능력 좋아 인수합병으로 사업확장 가능
·  김창, MLB 디스커버리 확보 덕분에 패션불황에도 F&F나홀로 성장
·  대림산업 지배력 약해 주총 고전하는 이해욱, 자사주 매입카드 꺼낼까
·  [시승기] 호랑이 얼굴에 덩치 커진 기아차 쏘렌토, 힘 세고 똑똑해져
·  코아스템, 루게릭병 줄기세포 치료제로 미국진출 가능성 여전히 높아
·  대림산업 재건축 수주전 공격적, 마케팅에 강한 배원복에 시선집중
·  조현아 주주연합 한진칼 주식 계속 사들여, 조원태 맞대응 쉽지 않아
·  장윤근 STX조선해양 대표 연임 확실, 산업은행에서 교체 기미 없어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작성자가 파란색으로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건운동기간(2020. 4. 2. ~ 2020. 4. 14일) 에만 제공됩니다.
자동등록방지 코드   
  
실명의견등록
비실명의견등록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