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기업정책
국제유가 올라, 리비아 내전으로 원유 공급 차질 우려 불거져
윤휘종 기자  yhj@businesspost.co.kr  |  2020-02-20 08:47:2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국제유가가 상승했다. 리비아 내전에 따른 원유 생산 차질 우려가 상승요인으로 작용했다.

19일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3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2.38%(1.24달러) 오른 53.2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 
▲ 19일 국제유가가 상승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4월물 브렌트유는 배럴당 2.37%(1.37달러) 상승한 59.12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은 “리비아는 유엔 중재 아래 내전 종식을 위한 협상을 진행해왔으나 최근 트리폴리 항구가 반군의 공격을 받으면서 협상 중단을 발표했다”며 “이에 따른 원유 생산 차질 우려가 나오면서 국제유가가 상승했다”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미국 주택지표가 양호하게 발표되면서 경기 둔화 우려가 완화된 점 역시 유가 상승요인으로 작용했다”고 덧붙였다. [비즈니스포스트 윤휘종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네이버, 총선기간에 급상승검색어 중단하고 댓글 제한
·  흥구석유 E1 주가 초반 대폭 올라, 국제유가 급등에 영향받아
·  SK이노베이션 정유에서 1분기 적자 1조 육박 예상, 2분기도 불투명
·  뉴욕증시 3대 지수 대폭 올라, 원유 감산 가능성이 실업대란 우려 넘어
·  주유소 휘발유 가격 10주째 하락, 리터당 전국 평균 1391.6원
·  국제유가 떨어져 20달러 시험, 코로나19에 미국 원유 재고 늘어
·  뉴욕증시 3대지수 실업대란 우려에 하락, 국제유가는 감산 기대로 급등
·  사우디아라비아 러시아 미국의 원유 전쟁에 저유가 오래 갈 수 있다
·  국제유가 20달러 선에서 혼조, 코로나19 위기에도 산유국 증산
·  포스코케미칼 목표주가 하향, "유가 하락과 자회사 부진으로 실적둔화"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작성자가 파란색으로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 4. 2. ~ 2020. 4. 14일) 에만 제공됩니다.
자동등록방지 코드   
  
실명의견등록
비실명의견등록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