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GS건설, 코로나19 접촉의심자 나와 일부 직원 재택근무 조치
이한재 기자  piekielny@businesspost.co.kr  |  2020-02-19 19:15:1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GS건설이 코로나19와 관련해 사내에서 접촉 의심자가 발생해 본사 일부 직원에게 재택근무를 하도록 했다.

건설업계에 따르면 GS건설은 19일 서울 종로구 본사에서 코로나19 관련 사내 접촉의심자가 발생해 이 직원이 일하고 있는 16층을 긴급 방역했다.
 
▲ GS건설 로고. 

GS건설은 공지문을 통해 임직원들에게 이 사실을 알리고 당분간 층별 이동을 자제하고 근무 때 마스크를 착용할 것을 권고했다.

GS건설 본사 16층 환경CM팀에서 일하는 한 직원은 최근 코로나19 46번 확진자와 같은 병원을 이용해 접촉이 의심된다.

접촉 의심직원은 현재 자가격리 중으로 선별진료소 검진을 앞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직원은 8일부터 14일까지 휴가를 쓰고 17일부터 19일까지 본사로 출근했는데 이 직원과 접촉했던 직원들을 비롯해 16층 직원들은 앞으로 검사결과가 나올 때까지 재택근무를 하기로 했다.

GS건설은 코로나19 발생 이후 외부인 출입을 강화하고 있다. 19일부터는 본사 전 직원을 대상으로 오전과 오후 의무적으로 체온을 재기로 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현대건설, 코로나19 불확실성에도 수주와 이익 모두 증가 가능
·  현대건설, 코로나19 진정되면 하반기 영업이익 증가 가능
·  SK건설, 세대별 환기장치에 제균기능 더한 ‘클린에어 솔루션2.0’ 개발
·  삼성엔지니어링, 코로나19 완화되면 수주와 매출 동반증가 기대
·  현대중공업지주 주가 8%대 급등, 현대중공업그룹주 모두 올라
·  서희건설, 경기 용인 아파트 신축공사 2964억 규모 수주
·  KB증권, 호반건설 카카오페이지 상장주관 쥐고 '빅3' 도약 도전
·  두산인프라코어, 중국 지린성 업체에서 중형 굴삭기 32대 수주
·  현대미포조선 주가 2%대 하락, 현대중공업그룹주 대체로 떨어져
·  호반그룹 ‘화훼농가 돕기’ 동참, 김상열 "코로나19 극복 힘 되길"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작성자가 파란색으로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 4. 2. ~ 2020. 4. 14일) 에만 제공됩니다.
자동등록방지 코드   
  
실명의견등록
비실명의견등록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