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금감원 "라임자산운용 투자자 피해 조사 중, 배상규모 확정 어렵다"
김용원 기자  one@businesspost.co.kr  |  2020-02-18 16:04:5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금융감독원이 라임자산운용 사모펀드 투자금을 투자자들에 돌려주는 배상안을 놓고 아직 조사를 진행중인 상황이라 배상규모를 확정하기 어렵다는 태도를 보였다.

금감원은 18일 보도자료를 내고 "라임자산운용 펀드 투자자 구제방안은 사실 확인과 법률자문 결과 등을 토대로 검토할 것"이라며 "확정적 표현은 오해를 일으킬 수 있다"고 말했다.
 
▲ 라임자산운용과 금융감독원 로고.

일부 언론에서 금융감독원이 라임자산운용 등 금융회사에 사기혐의를 적용해 투자원금을 최대 100% 돌려주는 분쟁조정안을 검토중이라고 보도한 데 이렇게 해명한 것이다.

금감원은 현장조사를 통한 사실 확인과 내부 및 외부 법률기관의 자문을 거쳐 피해보상 여부와 배상규모를 검토하겠다는 계획을 내놓았다.

라임자산운용과 금감원은 14일 회계법인의 실사결과를 보고 환매가 중단된 사모펀드 2개의 손실률을 발표했는데 아직 '플루토TF1' 무역금융펀드의 손실률은 밝히지 않았다.

이 펀드가 해외 5개 무역금융펀드에 연계되어 있는 만큼 실사에 오랜 시간이 걸린다는 이유다.

금감원은 이 무역금융펀드에서 전액 손실이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고 바라보고 있다.

만약 플루토TF1 펀드에서 전액 손실이 나타나고 상품 검증과 판매 등 과정에서 금융회사의 중대한 과실이 드러난다면 실제로 투자자들에 원금의 100%를 배상하라는 금감원의 분쟁조정안이 나올 수도 있다.

하지만 현재로서는 조사가 마무리되지 않았기 때문에 손실과 배상규모를 예측하기 어렵다.

금감원은 라임자산운용 외에도 무역금융펀드 상품을 판매한 신한금융투자와 우리은행, 하나은행을 상대로 현장조사를 벌여 과실여부를 판단할 계획도 세우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용원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금감원, 라임자산운용과 신한금융투자 상대 현장조사 9일 시작
·  매그나칩 파운드리사업 매각, SK하이닉스도 인수자로 참여
·  라임자산운용 펀드 투자자, 사기혐의로 회사와 판매 증권사 고소
·  신한은행 라임자산운용 펀드 손실 곧 윤곽, 진옥동 '책임론' 커지나
·  우리은행 신뢰회복 짊어진 권광석, 은행장 업무 중심에 '공감'을 두다
·  롯데손해보험 “라임자산운용 인수 검토하거나 시도한 사실 없다”
·  조용병 두 번째 임기 출발부터 험난, 신한금융투자 리스크 갈수록 커져
·  코오롱, 코오롱환경에너지를 395억 받고 사모펀드에 매각
·  '테티스2호' 펀드 피해자들도 라임자산운용과 판매 금융사 고소
·  대웅제약 '효자' 항궤양제 판매재개 추진, 전승호 안전성 입증이 열쇠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작성자가 파란색으로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 4. 2. ~ 2020. 4. 14일) 에만 제공됩니다.
자동등록방지 코드   
  
실명의견등록
비실명의견등록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