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정치·사회
중국에서 코로나19 누적 사망 1800명 넘어서, 확진자 증가폭은 축소
이규연 기자  nuevacarta@businesspost.co.kr  |  2020-02-18 12:27:5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중국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누적 사망자가 1800명을 넘어섰다. 

발병지 우한이 있는 중국 후베이성을 제외한 지역의 확진자 증가폭이 점차 줄어들고 있다. 
 
▲ 보호복을 입은 의료진이 16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한 병원에서 코로나19 환자를 돌보고 있다. <연합뉴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17일 0시 기준으로 전국 성 31곳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7만2436명, 사망자는 1868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16일 0시와 비교해 확진자는 1886명, 사망자는 98명 각각 늘어났다. 

중국 전역의 하루 확진자 증가폭은 13일 5090명 이후 2천 명대로 떨어졌다가 17일 1천 명대로 둔화됐다. 

특히 후베이성을 제외한 지역의 신규 확진자는 3일 890명 이후 계속 감소한 끝에 17일 100명 아래로 떨어졌다. 

16일 하루 동안 후베이성 지역의 신규 확진자는 1807명, 사망자는 93명으로 집계됐다. 이 지역의 누적 확진자는 5만9989명, 사망자는 1789명이다. 

중국 전체의 누적 확진자 가운데 1만1741명이 중태에 놓였다. 완치해 퇴원한 확진자 수는 1만2552명이다. 

중화권 국가의 누적 확진자 수는 92명으로 집계됐다. 홍콩과 대만에서 사망자 1명이 각각 나왔다.

국가별 확진자 수를 살펴보면 홍콩 60명, 대만 22명, 마카오 10명이다. 

중국 IT기업 텐센트(텅쉰)는 18일 오전 7시 기준으로 중국 본토와 중화권 국가를 제외한 해외 누적 확진자가 803명, 사망자는 3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일본, 프랑스, 필리핀에서 사망자가 1명씩 나왔다.

국가별로 확진자 수를 보면 일본 519명, 싱가포르 77명, 한국 30명, 말레이시아 22명, 독일 16명, 베트남 16명, 미국 15명, 호주 15명, 프랑스 12명, 영국 9명, 아랍에미리트 9명, 캐나다 8명, 필리핀 3명, 인도 3명, 이탈리아 3명, 러시아 2명, 스페인 2명 등이다. 

18일 오전 7시 이후에 한국에서 31번째 확진자가 확인됐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규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텔콘RF제약 비씨월드제약 화일약품 상한가, 코로나19 치료제 기대
·  서울교통공사 사장 김상범 취임, 취임식 생략하고 코로나19 점검
·  NH농협은행 댓글 남기면 기부금 적립, 손병환 “농축산물 소비촉진"
·  중국 코로나19 신규 확진 30명 그쳐, 무증상감염자 47명 더 나와
·  한화호텔앤드리조트, 코로나19 위기에 4월 한 달 유급휴직 실시
·  유통주 대체로 강세, GS홈쇼핑 6%대 이마트 4%대 올라
·  SK케미칼 목표주가 높아져, “백신사업 가치 재평가 일어날 시점”
·  강신호, 코로나19로 CJ제일제당 미국 B2B시장 공략 미뤄져 아쉬움
·  이노션 목표주가 하향, "코로나19 글로벌 확산에 실적부담 안아"
·  미국 코로나19 누적 확진 21만 명 넘어 급증, 유럽 사망도 빠르게 늘어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작성자가 파란색으로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 4. 2. ~ 2020. 4. 14일) 에만 제공됩니다.
자동등록방지 코드   
  
실명의견등록
비실명의견등록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