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기업정책
공정위, 네이버 계열사 21곳 자료 누락한 혐의로 이해진을 검찰고발
나병현 기자  naforce@businesspost.co.kr  |  2020-02-16 16:16:1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공정거래위원회가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를 검찰에 고발했다.

공정위는 이해진 GIO가 2015년 네이버의 상호출자제한 기업집단(상호출자를 할 수 없도록 지정한 기업집단) 지정자료를 제출할 때 계열사인 라인프렌즈와 본인회사인 지음, 친족회사인 화음 등 20개 계열사를 누락한 혐의로 16일 검찰에 고발했다.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

지정자료는 해마다 공정위가 '공시대상 기업집단' 지정을 위해 공정거래법 제14조 제4항에 따라 각 기업집단의 동일인으로부터 받는 계열회사·친족·임원·주주 현황 자료를 말한다.

공정위는 “2017년 공시대상 기업집단으로 지정된 네이버가 지정 전후로 공정위에 계열사가 대거 누락된 허위자료를 제출해 혼란을 빚었다”고 설명했다.

누락 회사는 2015년 20개에서 2018년 21개로 늘어났다. 이 GIO가 100% 지분을 보유한  지음, 이 GIO의  4촌이 50%의 지분을 보유한 화음, 네이버가 직접 출자한 와이티엔플러스(네이버 지분 50%), 라인프렌즈(라인 지분 100%) 등이 포함됐다.

공정거래법(제67조 제7호)에 규정된 '지정자료 허위제출' 행위에 관한 벌칙은 ‘2년 이하 징역 또는 1억5천만 원 이하 벌금’이다.

정창욱 공정위 기업집단정책과장은 “정확한 지정자료는 자율적 시장감시제도의 기초로서 매우 중요하다”며 “이번 사건은 공시대상기업에 지정되기 전에 허위자료를 제출한 행위도 엄정히 제재될 수 있다는 사실을 분명히 보여준 사례”라고 말했다.  

네이버는 “2015년 기업집단 지정 가능성이 없었던 예비조사단계에서 자료제출이 이뤄지면서 발생한 문제로 고의성은 없었다”고 해명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나병현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신세계인터내셔날, 네이버 모바일 생방송 ‘잼라이브’로 판매채널 확대
·  네이버, 총선기간에 급상승검색어 중단하고 댓글 제한
·  공정위, 계열사에 무상담보 제공한 아모레퍼시픽그룹에 과징금 1억
·  쿠팡페이, 카카오페이보다 네이버파이낸셜과 비슷한 길 간다
·  [4월2일] 비즈니스피플 전문/경력직 채용정보
·  쌍용차 커넥티드카시스템 ‘인포콘’ 개발, 코란도 티볼리 신차에 적용
·  [Who Is ?] 조성욱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
·  서울 영등포갑, 민주당 김영주 아성에 통합당으로 변신한 문병호 붙어
·  양주 민주당 정성호 교통공약 4선 도전, 통합당 안기영 정권심판 맞서
·  큐리언트 결핵 치료기간 줄일 신약 보인다, 남기연 기술수출 영글어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작성자가 파란색으로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 4. 2. ~ 2020. 4. 14일) 에만 제공됩니다.
자동등록방지 코드   
  
실명의견등록
비실명의견등록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