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두산, 자체사업과 계열사 모두 좋아 작년 실적 늘어
강용규 기자  kyk@businesspost.co.kr  |  2020-02-14 17:14:1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두산그룹 지주사 격인 두산이 계열사와 자체사업의 고른 실적 호조에 지난해 영업이익이 늘었다.

두산은 2019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18조5357억 원, 영업이익 1조2619억 원을 거둔 것으로 잠정집계됐다고 14일 밝혔다. 2018년보다 매출은 6.2%, 영업이익은 7.3% 늘었다.
 
▲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두산은 지난해 자체사업에서 매출 2조8349억 원, 영업이익 2271억 원을 냈다. 2018년보다 매출은 6.5%, 영업이익은 9.7% 증가했다.

전자BG(비즈니스그룹)의 5G통신(5세대 이동통신) 및 네트워크용 소재사업이 성장궤도에 올라섰고 산업차량BG가 북미를 중심으로 선진시장에서 호조로 매출이 늘어 모트롤(유압기기)BG의 외형 축소를 상쇄했다.

자회사 두산중공업은 2019년 연결기준 매출 15조6597억 원, 영업이익 1조769억 원을 거뒀다. 전년 대비 매출은 6.1%, 영업이익은 7.3% 늘었다.

두산인프라코어가 영업이익 8404억 원을 내 사상 최고치였던 2018년과 비슷한 수준의 이익을 거뒀고 두산건설은 2018년 적자 522억 원에서 흑자 810억 원으로 돌아섰다.

두산은 재무구조도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두산의 2019년 4분기 기준 연결 부채비율은 327.7%로 직전 분기보다 14.2%포인트 낮아졌다. 이 기간 별도 부채비율은 256.7%에서 121.6%로 대폭 좋아졌다.

순차입금비율도 2019년 3분기 119.3%에서 4분기 67.5%까지 낮아졌다.

두산은 이날 이사회를 열고 2019년도 결산배당으로 보통주 1주당 1300원, 우선주 1주당 1350원의 현금배당을 실시하기로 결정했다고 공시를 통해 밝혔다.

배당금 총액은 233억1208만5500원이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코엔텍, 보통주 1주당 540원씩 269억 원 규모 현금배당 결정
·  코오롱글로벌 위기 극복한 윤창운, 다음 임기 과제는 재무 안정화 
·  정의당 비례대표 후보 이헌석 “두산중공업 위기 본질은 경영진 오판”
·  [2월24일] 비즈니스피플 전문/경력직 채용정보
·  [Who Is ?] 박정원 두산 대표이사 겸 두산그룹 회장
·  와이솔 목표주가 상향, "5G 스마트폰용 필터 매출 늘고 배당도 기대"
·  현대중공업지주 고배당 필요한 권오갑, 현대오일뱅크 부진에 부담 커져
·  [오늘Who] 김진호, 두산그룹 위기 원인 두산건설 경영정상화 무겁다
·  [오늘Who] 김대철, HDC에서 아시아나항공 옮겨 경영정상화 맡나
·  KB증권의 라임자산운용 펀드 불완전판매 의혹 눈덩이처럼 불어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