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토니모리, 해외 유통채널 넓히고 신규 고객사 확보해 안정적 실적 가능
나병현 기자  naforce@businesspost.co.kr  |  2020-02-14 11:21:4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토니모리가 올해 유럽과 미국 등 주요 유통채널을 기반으로 안정적 실적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한유정 대신증권 연구원은 14일 “토니모리는 일회성비용 반영에도 2019년 4분기 실적 호조를 보였다”며 “유통망 구조조정을 통해 몸집이 가벼워진 만큼 이제는 쌓아올릴 일만 남았다”고 분석했다.
 
▲ 배해동 토니모리 대표이사 회장.

토니모리는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 20억 원을 내며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로드샵, 유통점 매출이 크게 줄었지만 면세점과 신채널 매출이 이를 일부 상쇄해 국내 매출은 2018년 4분기보다 8% 감소하는 데 그쳤다.

게다가 비용 효율화 노력으로 국내 영업이익은 2018년 4분기보다 영업이익은 3억 원 증가했다.

토니모리는 지난해 국내와 중국 유통채널 구조조정을 진행해 브랜드숍을 축소했는데 이에 따른 실적 개선효과가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

올해는 유럽과 미국의 주요 유통채널을 기반으로 실적 개선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됐다.

토니모리는 유럽과 미국에서 입점매장을 확대하고 있다. 2016년 유럽 전역에 매장이 있는 ‘세포라’, 2017년 독일 ‘두글라스’, 2019년 영국 ‘부츠’에 입점했다. 미국에서는 ‘아마존’과 ‘얼타뷰티’에 입점했다.

올해 1분기에는 중국 신규 고객사를 확보하고 미국 대형마트인 ‘타겟’에도 입점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 연구원은 “토니모리는 유통채널 확대를 통한 실적 성장이 기대된다”며 “생산성 향상을 통해 원가율이 크게 개선된 제조법인도 점진적으로 고객사를 확장해 실적에 기여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비즈니스포스트 나병현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작년 반도체 소재시장규모에서 한국 2위, 대만이 1위 차지
·  한국콜마, 제약과 헬스케어로 화장품 부진 상쇄하지만 역부족
·  오리온 주식 매수의견 유지, "코로나19에도 중국에서 높은 성장세"
·  “오리온 주가 상승 가능”, 코로나19로 한국과 중국 과자 소비 늘어
·  중국 코로나19 하루 확진 39명에 그쳐, 무증상 감염자 78명 더 나와
·  시장조사기관 "한국 배터리3사, 전기차배터리시장 2월 점유율 42%"
·  LG화학 배터리에서 1분기 적자 지속, 코로나19로 해외공장 중단 탓
·  LG생활건강, 고급 화장품 수요 앞세워 하반기 실적회복 가능
·  박대우, GC녹십자랩셀 면역세포로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시간과 싸움
·  엘앤씨바이오, 올해 중국진출 토대로 중장기 성장동력 확보 가능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작성자가 파란색으로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 4. 2. ~ 2020. 4. 14일) 에만 제공됩니다.
자동등록방지 코드   
  
실명의견등록
비실명의견등록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