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정치·사회
검찰 이재용 프로포폴 상습투약 의혹 수사, 삼성전자 "불법은 없었다"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  2020-02-13 10:38:0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프로포폴을 상습투약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는 1월13일 이재용 부회장의 프로포폴 의혹사건을 대검찰청으로부터 배당받아 수사에 착수했다.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국민권익위원회는 1월10일 이 부회장의 프로포폴 투약과 관련한 공익신고를 받고 대검찰청에 수사를 의뢰했다. 대검찰청은 서울중앙지검에 사건을 넘겼다.

이재용 부회장은 2017년 서울 강남구 신사동 A성형외과에서 프로포폴을 상습적으로 투약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이 병원에서 근무한 간호조무사 신모씨의 남자친구 김모씨가 권익위에 공익신고를 했다.

뉴스타파는 13일 이 부회장으로 추정되는 인물과 신씨가 주고받은 메시지, 병원 원장과 신씨가 주고받은 메시지 등을 공개했다. 여기에는 이 부회장이 이 병원을 방문해 프로포폴을 투약한 정황이 담겼다.

A성형외과는 채승석 전 애경개발 대표이사 사장이 상습적으로 프로포폴을 맞은 곳으로 알려져있다. 2019년 서울중앙지검 강력부가 이 사건을 수사하자 채 전 사장은 대표에서 물러났다. A성형외과도 12월 폐업했다. 

삼성전자는 이와 관련해 "불법투약 사실이 전혀 없다"며 "검찰수사를 통해 진상이 명확히 밝혀지기 바란다"고 의혹을 일축했다.

삼성전자는 개인적 사정으로 방문치료를 받은 일은 있으나 불법투약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며 악의적 허위보도는 민형사상 법적대응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삼성 준법감시위 홈페이지 열어, 김지형 "준법경영의 이정표"
·  한림공학한림원 대상에 조성진, LG전자 부회장 때 가전 혁신 공로
·  삼성전자 LG전자, 코로나19 대응해 인도 공장 당분간 가동중단
·  코로나19로 데이터 사용 급증,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서버 반도체 수혜
·  삼성전자, 작년 스마트폰 AP 점유율 늘어 애플 제치고 3위로 올라서
·  삼성전자 SK하이닉스 , 코로나19로 판매부진해 실적둔화 불가피
·  삼성전자, 에너지효율 높은 가전 구매하면 환급에 추가로 할인혜택
·  [오늘Who] 이부진, 프로포폴 의혹으로 호텔신라 대표 신뢰 기로에
·  인천 동·미추홀에서 야권 안상수 윤상현 난타전, 민주당 남영희 기회
·  이동걸 두산중공업에 '대주주 책임' 강력 요구, 고강도 자구계획 나오나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2)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vivian
(106.102.142.34)
edward lewis, i trust you
(2020-02-14 15:14:23)
allie
(106.102.142.34)
i love you and i always will ♡♡♡
thank you for loving me ♡♡♡

(2020-02-14 13:18:39)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