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두산솔루스 목표주가 상향, "올레드소재와 배터리소재 성장 가능성 커"
남희헌 기자  gypsies87@businesspost.co.kr  |  2020-02-13 07:48:3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두산솔루스 목표주가가 높아졌다.

올레드소재와 전지박 등 주요 사업의 성장성이 큰 것으로 평가됐다.
 
▲ 이윤석 두산솔루스 대표이사.

고정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13일 두산솔루스 목표주가를 기존 2만4천 원에서 3만1천 원으로 높였다. 투자의견은 매수(BUY)를 유지했다.

12일 두산솔루스 주가는 2만6900원에 장을 마감했다.

고 연구원은 “올레드와 2차전지 등 전방산업의 역동성과 두산솔루스 사업의 성장 잠재력을 감안할 때 투자 매력도가 높다”고 바라봤다.

두산솔루스는 두산이 2019년 10월 소재사업을 인적분할해 설립한 회사다. 올레드와 전지박, 동박, 화장품, 제약소재사업 등을 맡고 있다.

두산솔루스는 올레드소재와 전지박사업 비중을 확대하고 있다. 올레드와 2차전지산업에서 제품의 공급과 수요가 동시에 늘어나고 있는 점을 고려하면 두산솔루스의 성장 가능성은 큰 것으로 파악됐다.

올레드소재와 관련해 삼성디스플레이 등 대기업을 주요 고객기업으로 두고 있다. 고객기업들이 올레드시장에서 점유율을 약 90% 보이고 있다는 점에서 두산솔루스의 실적 성장은 구조적으로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전지박사업에서는 전기차시장 성장에 따른 2차전지 물량 증가 등으로 수혜를 입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예상됐다.

두산솔루스는 유럽의 전지박 생산능력을 2020년 연간 1만 톤에서 2025년 연간 5만5천 톤으로 확대하겠다는 계획을 세워놓고 있다.

두산솔루스가 하고 있는 올레드소재와 동박, 전지박사업의 영업가치는 약 9615억 원으로 추정됐다.

두산솔루스는 올해 연결기준으로 매출 3281억 원, 영업이익 472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된다. 2019년보다 매출은 32.2%, 영업이익은 23.6%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남희헌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LG화학 주식 매수의견 유지, "전기차배터리 하반기 흑자전환 가능"
·  스튜디오드래곤 주식 매수의견 유지, "콘텐츠 수요 증가해 매출 늘어"
·  휴젤 주식 매수의견 유지, "코로나19에도 중국진출 순조롭게 진행"
·  LG헬로비전 목표주가 하향, “LG유플러스와 시너지는 하반기 본격화”
·  신세계 목표주가 하향, "코로나19로 1분기 백화점과 면세점 다 부진"
·  현대건설기계 목표주가 낮아져, "코로나19로 굴삭기 매출 대폭 줄어"
·  한국전력 목표주가 낮아져, "경기침체로 실적부진과 증시불안"
·  삼양식품 주식 매수의견 유지, "불닭볶음면 수출 증가해 실적 늘어"
·  LG디스플레이 목표주가 하향, "올해 적자규모 예상보다 늘 가능성"
·  동원F&B 목표주가 하향, "코로나19로 식자재와 단체급식 매출 타격"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작성자가 파란색으로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 4. 2. ~ 2020. 4. 14일) 에만 제공됩니다.
자동등록방지 코드   
  
실명의견등록
비실명의견등록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