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GC녹십자 작년 매출 신기록, 연구개발비 늘어 영업이익은 후퇴
조승리 기자  csr@businesspost.co.kr  |  2020-02-12 12:06:0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GC녹십자가 내수와 자회사의 고른 성장으로 지난해 최대 매출을 냈다.

GC녹십자는 2019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1조3697억 원, 영업이익 402억 원, 순손실 112억 원을 냈다고 12일 공시했다.
 
▲ 허은철 GC녹십자 대표이사 사장.

2018년보다 매출은 2.6% 증가하고 영업이익은 19.7% 감소했다. 순손실을 내면서 적자로 전환됐다.

GC녹십자 관계자는 “주력인 혈액제제와 백신, 소비자헬스케어 사업부문 등 내수에서 고른 매출 성장세가 이어졌다”고 말했다.

다만 수익성 변동이 컸던 이유는 연구개발비 등 판매관리비가 2018년보다 12.3% 증가했고 영업 이외 항목에서 자산 평가손실 등 일회성비용이 발생해 연간 순이익에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GC녹십자의 지난해 매출을 부문별로 살펴보면 혈액제제 사업의 매출규모가 2.2% 증가했다. 백신과 소비자헬스케어사업부문은 각각 15%, 23% 늘어났다.

특히 독감백신은 내수와 수출 모두 탄탄한 실적을 내며 33.5%의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하지만 수두백신 수출 이연과 외부 도입상품의 유통 중단으로 수출과 전문의약품부문은 매출 공백이 발생했다.

연결 대상 계열사의 외형 성장도 이어졌다.

GC녹십자엠에스는 주력사업의 탄탄한 성장으로 수익성 개선을 이뤄냈다. 현장진단, 혈액투석액사업 분야가 성장을 지속하면서 매출이 2018년보다 9% 증가한 941억 원을 냈다.

GC녹십자웰빙은 지난해 주사제와 건강기능식품사업을 통해 매출이 2018년보다 24.2% 상승한 669억 원을 냈다. 연구개발비용도 2018년보다 24% 늘었다.

GC녹십자랩셀은 2019년 매출이 2018년보다 14.4% 늘어난 579억 원을 냈다. 영업이익은 다소 줄었지만 연구개발비를 2018년보다 58.1% 늘리며 투자 확대기조를 이어갔다.

GC녹십자 관계자는 “사업 성장을 위한 연구개발 투자 확대 기조를 이어가고 원가 절감 등 경영 효율화를 통해 수익성을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승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허은철, GC녹십자 주총에서 "신약 연구개발 투자 확대하겠다"
·  [실적발표] 삼륭물산, 코디, 다산네트웍스, 캐리소프트
·  GC녹십자엠에스, 진캐스트와 초민감도 코로나19 진단시약 개발 추진
·  LG디스플레이, 코로나19로 광저우공장 가동 지연돼 올해 흑자 어려워
·  [실적발표] 인팩, 엠케이전자, 영신금속, 참엔지니어링
·  "쎄트렉아이 기업가치 재평가 기대", 위성시스템 수주잔고 대폭 늘어
·  중소벤처기업부, 23일부터 '벤처투자 부당행위 신고센터' 운영
·  [오늘Who] 삼성물산 패션 적자 끊은 박철규, ‘빈폴' 들고 해외 간다
·  [Who Is ?] 허은철 GC녹십자 대표이사 사장
·  인천 동·미추홀에서 야권 안상수 윤상현 난타전, 민주당 남영희 기회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