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에이치엘비, 표적항암제와 면역항암제의 '육종암 병용임상' 마쳐
나병현 기자  naforce@businesspost.co.kr  |  2020-01-28 14:45:1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에이치엘비가 표적항암제 ‘리보세라닙’과 면역항암제 ‘옵디보’의 병용임상을 마쳤다.

에이치엘비는 28일 리보세라닙과 글로벌 제약사 비엠에스(BMS)의 면역항암제 옵디보의 육종암에 관한 병용임상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 진양곤 에이치엘비 대표이사 회장.

육종암은 뼈, 연골, 근육, 지방, 신경, 혈관 등의 결합조직에서 발생하는 암을 말한다.

이번 임상을 주도한 미국 서던 캘리포니아 암센터의 암 전문의 샬라는 “옵디보와 리보세라닙의 병용임상에서 환자들로부터 상당한 개선 효과가 확인되는 등 최근 진행한 임상 가운데 매우 인상적이었다”며 “일부 환자는 임상 종료 뒤에도 약 복용을 원할 정도로 만족도가 높았고 특히 부작용도 관리 가능한 수준이었다”고 말했다.

옵디보와 병용임상 결과는 현재 통계 분석을 진행하고 있다. 최종 분석결과는 국제학회를 통해 발표된다.

리보세라닙은 옵디보와 동일한 기전인 중국 항서제약의 ‘캄렐리주맙’과 병용요법으로 간암 1차 글로벌 임상3상이 진행되고 있다. 이번 결과는 신생혈관억제제와 면역항암제의 병용요법에 관한 효과를 간접 확인할 수 있는 임상 결과다.

리보세라닙은 종양 주변의 혈관을 정상화해 항암제의 전달률을 높이고 종양 내 면역공격 회피인자인 ‘PD-1’ 발현을 낮춰 면역항암제의 효과를 극대화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에이치엘비의 관계자는 “현재 리보세라닙은 면역항암제와 병용요법뿐만 아니라 여러 항암제와 다양하게 병용임상이 진행되고 있다”며 “앞으로 항암제시장에서 리보세라닙의 가치는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나병현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티움바이오 작년 700억 투자유치, 김훈택 기술수출로 흑자전환 간다
·  케이엠더블유 주가 초반 급등, 코스닥 시총 상위종목 대체로 약세
·  바이오주 약세, 젬백스앤카엘 네이처셀 '하락' 레고켐바이오 '상승'
·  바이오주 약세, 젬백스앤카엘 오르고 압타바이오 네이처셀은 내려
·  [실적발표] 녹십자홀딩스, SPC삼립, 에이치엘비파워, 삼영전자공업
·  바이오 주가 방향 못 잡아, 네이처셀 인스코비 '하락' 오스코텍 '상승'
·  바이오주 혼조, 네이처셀 한올바이오파마 '급등' 알테오젠 '하락
·  [오늘Who] 에이치엘비 항암제 지연, 진양곤 도입 항암제로 돌파하나
·  아시아나항공 떠난 금호산업, 서재환 건설업으로 그룹 재건기반 다져
·  현대엔지니어링 사외이사 보면 정의선 지배구조 방향 짐작할 수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