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삼성물산, 건설과 상사부문 부진해 작년 영업이익 21% 줄어
이한재 기자  piekielny@businesspost.co.kr  |  2020-01-22 17:01:0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삼성물산이 건설과 상사부문 부진으로 2019년 영업이익이 20% 넘게 줄었다.

다만 차입금이 줄고 부채비율이 개선되며 재무구조는 나아졌다.
 
▲ 최치훈 삼성물산 이사회 의장.

삼성물산은 2019년 4분기에 연결기준으로 매출 7조6980억 원, 영업이익 3250억 원을 냈다고 22일 잠정실적을 발표했다. 2018년 4분기보다 매출은 3.4% 줄고 영업이익은 33.7% 늘었다.

삼성물산은 “건설부문의 일부 프로젝트 종료와 상사부문의 원자재 약세 영향 등으로 매출이 하락했다”며 “영업이익은 바이오 실적 개선과 패션 성수기 진입 등으로 30% 이상 늘었다”고 설명했다.

2019년 전체를 놓고 봤을 때 삼성물산은 연결기준으로 매출 30조7620억 원, 영업이익 8670억 원을 올렸다. 2018년보다 매출은 1.3%, 영업이익은 21.5% 줄었다.

순이익은 1조480억 원으로 2018년보다 40% 감소했다.

삼성물산은 “매출은 전년과 비슷한 수준이나 영업이익은 건설부문의 일회성비용 반영, 상사부문의 원자재 약세 영향으로 전년보다 줄었다”며 “순이익은 사옥 매각과 한화종합화학 주식 평가이익 등 2018년 일회성 이익에 따른 기저효과 영향을 받았다”고 말했다.

주요 사업별로 실적을 살펴보면 건설부문은 지난해 매출 11조6520억 원, 영업이익 5400억 원을 냈다. 2018년보다 매출은 3.9%, 영업이익은 30.1% 줄었다.

신규수주는 10조7천억 원을 따내 2019년 목표의 91.5%를 달성했다. 애초 수주목표에 크게 미달할 것으로 예상됐으나 지난해 4분기에만 6조3천억 원의 일감을 확보하며 선방했다.

상사부문은 지난해 매출 13조8620억 원, 영업이익 1060억 원을 올렸다. 2018년보다 매출은 1.8%, 영업이익은 27.4% 줄었다.

패션부문은 매출 1조7320억 원, 영업이익 320억 원을 올렸다. 2018년보다 매출은 1.5% 줄었지만 수익성 개선 노력으로 영업이익이 28% 늘었다.

리조트부문은 2019년에 매출 2조8140억 원, 영업이익 1430억 원을 올렸다. 1년 전보다 매출은 7.2% 늘고 영업이익은 2.7% 줄었다.

삼성물산 재무구조는 개선됐다.

삼성물산은 “견실 경영을 통해 총차입금 규모를 2018년 4조5166억 원에서 2019년 3조4173억 원으로 24.3% 줄이고 이에 따라 부채비율 역시 같은 기간 88%에서 72%로 16%포인트 개선됐다”며 “2020년에도 수익성 중심의 내실 있는 성장을 확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삼성물산은 2020년 매출목표 30조3천억 원, 수주목표 11조1천억 원을 제시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박철규, 삼성물산 패션부문 숙제 '에잇세컨즈' 실적개선 불씨 살린다
·  [실적발표] 삼륭물산, 코디, 다산네트웍스, 캐리소프트
·  대우건설 자회사 3곳 합병, 중소형 개발사업 진출하고 기업공개 추진
·  [실적발표] 인팩, 엠케이전자, 영신금속, 참엔지니어링
·  "CJ대한통운 주가 상승 예상", 코로나19로 1분기 택배물량 급증
·  카카오 주식 매수의견 유지, "광고 모빌리티 핀테크에서 경쟁력 갖춰"
·  SK텔레콤 주식 매수의견 유지, “통신사업은 코로나19 영향 덜 받아”
·  [오늘Who] 김형, 대우건설 사업다각화로 기초체력 의구심 씻기 다급
·  [Who Is ?] 김상열 호반그룹 회장
·  LG디스플레이, 대형 올레드 확대 차질 속 중소형 올레드 정상화 '위안'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