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현대차, 제네시스 GV80 흥행 이어가기 위해 GV70 출시도 서두를까
남희헌 기자  gypsies87@businesspost.co.kr  |  2020-01-22 16:41:1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현대자동차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가 중형SUV(스포츠유틸리티 차량) GV70의 출시 준비를 서두르고 있다.

22일 현대차 울산 공장 관계자들에 따르면 현대차는 23일부터 울산2공장의 집중화 공사를 진행한다.
 
▲ 제네시스 'GV80'.

집중화 공사는 현대차가 향후 출시할 신차를 본격적으로 생산하기 위해 관련 라인을 정비하는 공사를 말한다.

현대차는 울산 2공장에서 이미 싼타페와 제네시스 GV80 등을 생산하고 있다.

이번 집중화 공사를 통해 코드명 JK라는 이름으로 내부적으로 통용되는 SUV GV70과 싼타페 부분변경(페이스리프트)모델 출시를 위한 사전준비에 들어가려는 것으로 파악된다.

GV70은 울산2공장 1라인에서, 싼타페 부분변경모델은 울산2공장 2라인에서 각각 생산된다.

현대차는 노조 대의원들과 상의해 23일부터 2월2일까지 모두 11일 동안 울산2공장의 집중화 공사를 실시하기로 지난해 말 확정했다.

현대차가 제네시스 GV70 생산 준비를 하겠다며 본격적으로 라인을 정비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동안 위장막을 덮은 채 도로를 주행하는 모습이 간간이 포착되긴 했었지만 모두 테스트용으로 만들어진 차량들이었다.

현대차가 제네시스 GV70를 양산을 위한 사전준비에 속도를 내는 것으로 여겨진다.

애초 제네시스 GV70의 출시시기는 올해 하반기가 될 것으로 유력하게 전망됐다. 하지만 현대차가 공장라인 정비에 들어가면서 이 시점이 예상보다 앞당겨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제네시스가 GV80의 흥행 성공 분위기를 이어가기 위해 GV70의 조기출시를 검토하는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특히 GV70은 GV80보다 소비자들에게 ‘합리적 가격’으로 다가설 여지가 많아 제네시스의 수익 확대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다.

GV70은 제네시스가 최근 출시한 GV80보다 '체급'이 한단계 낮은 SUV다.

구체적 제원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현대차 SUV 라인업을 기준으로 봤을 때 준중형 SUV인 투싼과 중형 SUV인 싼타페 사이에 자리할 가능성이 높다.

당연히 GV80보다 가격도 저렴할 것으로 예상된다.

GV80의 판매가격은 최소 6500만 원대에 책정됐지만 소비자 선호 옵션 등을 고려하면 평균 판매가격이 8천만 원대까지 쉽게 올라간다.

GV70은 GV80보다 다소 몸집이 작다는 점에서 판매가격이 최소 1천만 원 이상 낮게 책정될 가능성이 크다. GV80의 가격에 다소 부담을 느낀 고객들이라면 충분히 GV70쪽으로 마음을 돌릴 수 있다.

제네시스가 GV80 계약 개시 하루만에 연간 판매목표의 절반 이상인 1만5천 대의 계약을 받았다는 점을 놓고 볼 때 GV70이 이를 뛰어넘는 성과를 낼 가능성도 충분하다.

제네시스는 GV70에도 GV80에서 선보인 여러 고급 신기술들을 대거 탑재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차가 최초로 선보인 증강현실(AR) 내비게이션 시스템과 자동 차선변경이 가능한 고속도로 주행보조 시스템 등의 탑재될 가능성이 크다. 다만 차체 규모가 다르다는 점에서 휠은 GV80보다 한 인치 작은 21인치가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비즈니스포스트 남희헌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현대차 기아차, 올해 미국 내구품질조사에서 순위 13위로 떨어져
·  제네시스, 미국 제이디파워 내구품질조사 1위로 최우수 브랜드상 받아
·  현대차, 동네에서 '어디서든 부르면 태워주는' 서비스 시범운영
·  현대차 팰리세이드, 미국 자동차 평가기관 선정 '2020년 최고의 차'
·  현대차 기아차, 미국기업과 협업해 차세대 전기차 플랫폼 공동개발
·  기아차 쏘렌토와 현대차 싼타페, 올해는 하이브리드로 맞붙는다
·  현대차, 정의선 의지로 팰리세이드와 제네시스 GV80 생산 먼저 가동
·  [오늘Who] 이원희, 제네시스 GV80으로 현대차 V자 반등 청신호 켜다
·  KCC 첨단소재기업으로 가는 첫 해, 정몽진 내실경영으로 졸라맨다
·  황교안 유승민과 손잡고 총선유세 가능할까, 미래통합당 뒤 첫 시험대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