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유한양행, JP모건 콘퍼런스에 25명 참여해 기술수출 인재영입 활동
나병현 기자  naforce@businesspost.co.kr  |  2020-01-22 11:51:2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유한양행이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러스에 모두 25명 참석을 통해 다양한 부문에서 활동을 펼쳤다.

유한양행은 2018년부터 모두 4건, 총액 3조5천억 원 규모의 기술수출에 성공했는데 이와 관계된 파트너들과 상세한 올해의 일정을 공유하고 후속적으로 이루어지는 과제들에 관해 협의했다고 22일 밝혔다.
 
▲ 미국 스텐포드대학교에서 유한양행의 연구개발을 설명하는 김상철 유한양행 연구개발(R&D) 본부장.

특히 현재 유한양행이 보유하고 있는 임상단계 수준의 물질과 초기 개발 물질에 관해서도 기술이전(라이선스 아웃)을 두고 글로벌제약사들과 심도 깊은 논의가 이뤄졌다.

유한양행이 현재 보유하고 있는 신약 후보물질(파이프라인)을 강화하기 위해 기술도입(라이선스 인)을 위한 파트너링도 이어졌다. 주로 항암제와 비알콜성 지방간염(NASH) 등의 도입에 관한 내용이었다.

우수한 글로벌 연구개발(R&D) 인재들을 영입하기 위한 특별한 행사도 마련됐다.

국내 제약사로는 이례적으로 UCSF, UC버클리, 스탠포드 등 모두 3개 대학의 KOLIS(샌프란시스코 지역 바이오, 메디컬 사이언스 전공자들 모임) 회원과 네트워크를 강화하고 3개 학교에 각각 방문해 회사 동영상, 연구개발 소개, 이뮨온시아 소개, 질의응답 등을 진행했다.

윤태진 유한양행 글로벌 사업개발팀(BD) 팀장은 “이번 행사는 유한양행의 비전인 ‘글로벌 유한’을 위해 유한이 가야 할 지향점을 정립하는 시간이었다”며 “유한양행은 한 차원 높은 개방형 혁신(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해 기술, 물질 뿐만 아니라 우수 인재들을 포함하는 광의의 개념으로 확장해 글로벌기업으로 도약을 이뤄낼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나병현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티움바이오 작년 700억 투자유치, 김훈택 기술수출로 흑자전환 간다
·  삼성바이오로직스 목표주가 상향, "글로벌 위탁개발 생산 수요 확대"
·  한미약품 지방간염 신약, 지방간과 염증 섬유화 동시 개선효과 확인
·  박순재, 알테오젠 황반변성 바이오시밀러로 올해도 기업가치 자신하다
·  임상 실패원인 말 바꾼 헬릭스미스, 김선영 후속 임상은 성공할까
·  제테마 보툴리눔톡신 균주 출처 확실, 김재영 수출로 흑자전환 자신
·  KCC 첨단소재기업으로 가는 첫 해, 정몽진 내실경영으로 졸라맨다
·  황교안 유승민과 손잡고 총선유세 가능할까, 미래통합당 뒤 첫 시험대
·  IMM프라이빗에쿼티, 푸르덴셜생명 인수전 승자 돼야 할 이유 많다
·  심성훈, 케이뱅크 행장 연임은 2월 국회 인터넷은행특례법 운명에 달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